[영화] 섹시 코미디 개척자 박세민의 다섯 번째 영화, <낮손님>

기사입력 2020.04.11 16:20 조회수 22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MP.jpg

 

 

[서울문화인] 80년대 팝송을 이용한 팝개그와 외국영상에 우리말 더빙을 하는 비디오 개그등으로 최고의 인기를 끌었던 코미디언 출신 영화감독 박세민이 새로운 섹시 코미디 <낮손님>으로 타카킹’(2000) 이후 10년 만에 감독으로 다시 돌아왔다.

 

박세민 감독은 동료 코미디언인 심형래와 이경규가 영화계에 진출하기 전부터 이미 영화감독으로 데뷔한 개그맨 출신의 감독으로 <신사동 제비>(1989)로 데뷔하여 섹시 코미디 영화의 개척자라는 평가를 받으며 이후 토요일 밤부터 일요일 새벽까지시리즈(1994, 1995), ‘타카킹’(200)까지 이번 낮손님은 그의 다섯 번째 작품이다. 그는 코미디언 출신으로는 유일하게 정회원 영화감독으로서 연출, 각본, 제작까지 모두 섭렵한 그는 이번 <낮손님>에도 연출, 각본, 제작, 주연까지 도맡아 자신의 재능을 맘껏 발휘한다. 뿐만 아니라 미대 출신답게 극중 등장하는 예술작품까지 스스로 그려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영화 '낮손님'의 이백길, 이채담, 박세민, 정지혜

 

 

영화 <낮손님>은 어머니로부터 해변가의 모텔을 물려받은 경숙’(정지혜), 그 모텔에는 금요일 오후 두 시만 되면 어김없이 두 남자, 중년 남 수민’(박세민)배관공’(이백길)이가 경쟁하듯 503호만을 찾는다. 중후함을 풍기는 수민에게 관심이 가는 경숙은 그가 왜 같은 시간에 혼자서 같은 룸만 찾는지 궁금해진다. 호기심을 못이긴 그녀는 마침내 503호에 CCTV를 설치하면서 그가 왜 그곳을 찾는지 알게 되면서 자신이 가지고 있었던 욕망을 과감하게 드러내면서 사랑을 찾게 되는 이야기로 인스턴트적인 욕망과 또 다른 사랑을 코믹 에로티즘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박세민 감독의 섹시 코미디의 철학을 담은 작품 영화 <낮손님>은 이백길, 정치혜, 이채담 그리고 박세민이 감독 겸 배우로 출연하며, 오는 45일 개봉한다. [최혜경, 허중학 기자]

 

 

 

 

 

 

[최혜경,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