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회특집 '택시' 윤여정이 밝힌, #윤식당#나영석#보톡스 루머[종합]

기사입력 2017.10.12 16:57 조회수 2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택시'에서 500회 특집으로 출연한 윤여정이 솔직 입담을 전했다.11일 방송된 tvN 수요예능 '현장토크쇼-택시'에서는 10주년 특집 게스트로 LA 거주중인 윤여정이 출연했다.이날 두MC는 윤여정의 LA하우스로 향했다. 윤여정은 두 사람을 격하게 환영하면서 "영자에게 신세를 져서 출연하게 됐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o-1-570.jpg 

 

또한 영화 '죽여주는 여자'로 약 10개의 영화제 초청받았다는 소식을 축하하자, "곧 죽을거 같은데, 안 죽는다, 쓰러질까하면 벌떡 일어난다"며 부끄러운 듯 재치있는 입담으로 말을 돌렸다.

무엇보다 윤여정의 솔직담백한 입담은 LA에서도 터졌다. 윤여정은 "고백할 것이 있다"고 급 고백타임을 가지면서 "영화 '계춘할망'에서 해녀역 연기하다 햇빛 알러지가 생겼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약을 열심히 먹었는데, 그게 스테로이드 성분이 있더라, 그 성분이 얼굴을 붓게 했다"며 그 탓에 '윤식당' 프로그램 출연할 당시 보톡스 시술 오해를 받게 됐다고 했다. 루머에 대한 속상한 마음을 전하는가 싶더니, 곧바로 "성형은 코하고 싶다"며 반전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번에 처음 호흡을 맞춘 이병헌에 대해서도 "얼굴도 잘생기고 목소리도 다 좋은데, 키가 작다"며 독보적인 돌직구로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았다.

계속해서 이영자는 "거절바보란 말이 있다"며 운을 떼자, 윤여정은 "60세가 넘어서는 인생을 사치스럽게 살자고 결심했다"면서"내가 하고 싶은 일만 한다는 뜻 최고의 사치다, 좋아하는 사람과 일하자고도 결심했는데 내뜻대로 인생이 안되더라"며 70세가 넘어서도 여전히 쉽지 않은 인생을 언급해 모두를 숙연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윤여정의 '윤식당 시즌2'에 대해 묻자, 윤여정은 "시간이 맞으면 할 마음있다"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윤여정은 "나영석PD는 내 스케줄을 다 알고 있다. 밀물 들어오듯 섭외가 들어온다"며 윤식당 시즌1를 하게 된 비화를 전하면서 "사람이 너무 좋다. 고단수다, 거기에 내가 넘어간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으며, 그 동안 알지 못했던 윤여정의 모든 것을 털어놔 시청자들의 눈과 귀롤 사로잡았다.

 

 

[이강원 기자 lee@lee.cco.kr]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