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문화회관, ‘Sync Next 22’ 2탄, 미디어아트와 현대무용의 콜라보

기사입력 2022.08.09 12:15 조회수 16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Collective Behaviour 02.jpg
김치앤칩스 ‘콜렉티브 비해비어

 

 

 

[서울문화인] 세종문화회관이 무용, 국악, 미디어아트 등 예술 각 분야에서 기존의 틀을 깨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시대를 선도해 온 아티스트를 초대하여 선보이는 Sync Next 22(싱크 넥스트 22) 개막작으로 현대무용 안무가 안은미, 음악감독 장영규, 가수와 PKM 갤러리 전속작가를 활동하고 있는 백현진의 협업으로 선보인 은미와 영규와 현진에 이어 미디어아트 스튜디오 김치앤칩스와 덴마크 안무가 시몬느 뷔로드(Simone Wierød)가 협업해 만든 첫 현대무용 작품 콜렉티브 비해비어(Collective Behaviour)’ 오는 812()부터 14()까지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선보인다.

 

김치앤칩스는 디지털예술을 전공한 손미미와 물리학을 전공한 엘리엇우즈가 결성한 그룹으로 재료공학, 로보틱스, 수학과 천문학 등 다양한 분야가 융합된 설치미술 작품들을 선보여왔다. 지난 해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에 설치했던 빛과 거울로 그려낸 또 하나의 태양 헤일로처럼 실재도 가상도 아닌 새로운 이미지로 실체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작품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김치앤칩스 02.jpg
김치앤칩스

 

 

김치앤칩스, 헤일로, 미술관마당 설치 전경.jpg
김치앤칩스, 헤일로, 미술관마당 설치 전경

 

 

 

콜렉티브 비해비어는 집단행동 또는 군중행동으로 번역되는 사회학 용어로, 집단 속에서 개인이 자신의 주체적, 일상적 사고와는 다르게 행동하는 경향을 일컫는 말로 대립적이지만 양립할 수밖에 없는 개인과 공동체 간 아슬아슬한 긴장관계를 거울의 반사, 투과 효과를 이용해 표현한다.

 

그만큼 이번 공연에서 세 명의 무용수와 함께 거울이 큰 역할을 한다. 무대 전면부 뒤쪽에 설치된 대형 거울과 그 보다 작은 5개의 거울에 무용수의 몸짓과 조명이 더해져 착시를 이끌어낸다. 특히 거울에 투영된 모습들은 무대의 깊이를 무한히 확장해 보여준다. 김치앤칩스는 빛과 시간, 공간의 경계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현상을 소재로 작업해 온 특기를 살려 관람객들에게 소리, 조명, 설치, 무용이 만들어내는 공감각적인 효과를 제공할 예정이다.

 

 

Collective Behaviour 01.jpg

 

Collective Behaviour 03.jpg
콜렉티브 비해비어(Collective Behaviour)

 

 

 

또한, 코펜하겐을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시몬느 뷔로드(Simone Wierød)는 몸의 움직임과 안무를 사회적 논제 해결을 위한 소통 언어로 삼는 안무가로 이번 작품에서는 응축된 움직임으로 절제미와 기능미를 극대화한 안무를 선보일 예정이다.

 

 

시몬느 뷔로드.jpg
시몬느 뷔로드

 

 

한편, 이번 공연을 관람하는 관객에게는 특별히 본 작품의 NFT를 소장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김치앤칩스는 예술가들의 안정적 창작 활동을 위한 셀프펀딩의 일환으로 공유 플랫폼토이 토이 토이(Toi Toi Toi)”를 자체 개발했다. 이 플랫폼을 통해 발행된 콜렉티브 비해비어NFT 일부 수량을 공연 기간 동안 S씨어터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NFT를 구매한 관객은 콜렉티브 비해비어공연 영상의 편집본을 소유하게 되며, 판매 수익은 향후 김치앤칩스의 작품 활동에 사용된다.

 

공연 관람료는 5만원으로, 국립현대미술관 전시 티켓(20226월 이후 티켓에 한함) 소지자에게는 20%를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티켓 예매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비롯해 인터파크, YES24 등 각 예매처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공연정보는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종문화회관 싱크 넥스트 22’는 오는 94일까지 12팀의 아티스트들이 총 13개 작품을 선보인다. [권수진 기자

 

 

 

 

[권수진 기자 ksj9394@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