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공예박물관을 가다] 허동화∙박영숙의 기증컬렉션, 박물관을 빛내다.

기사입력 2021.10.14 18:47 조회수 22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자수, 꽃이 피다 02.jpg
국가 민속문화재 제41호-운봉수 향낭(조선 후기), 제42호-일월수 다라니 주머니(19세기) / 운봉수 향낭은 총길이가 87.5㎝나 되는 초대형 향낭으로 봉황, 나비, 박쥐를 수놓고 매듭을 달아 만든 향주머니[香囊]이다. 문양과 기법으로 보아 조선시대 궁중 여인들의 내실에 장식용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며, 일월수 다라니 주머니는 허공화(虛空華)라는 불명(佛名)을 가진 상궁 김씨와 묘진화(妙眞華)라는 불명의 상궁 류씨가 극락에 가기를 간절히 염원하여 만든 주머니이다.까만색 까마귀를 수놓은 해(日) 주머니와 방아를 찧고 있는 토끼를 수놓은 달(月) 주머니 한쌍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19세기 궁중자수 기법 연구에 중요한 자료이다.

 

 

 

[서울문화인] 서울공예박물관은 국가지정문화재 5점을 비롯하여 서울시시정문화재 및 지정추진 문화재 8, 박물관 측에서 구입한 현대 공예작품으로 구성된 상설전과 기획전으로 꾸며졌다.

 

먼저 과거와 현대를 아우르는 공간으로 꾸며진 상설전은 공예 역사 전반을 다루는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어린이와 가족을 위한 체험형 전시 <공예마을>과 함께 한국자수박물관 허동화박영숙이 서울시에 기증한 컬렉션으로 구성한 직물공예 상설전 <자수, 꽃이 피다>,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로 꾸며졌다.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01.jpg
보자기, 일상을 감싸다

 

 

자수, 꽃이 피다 03.jpg
자수, 꽃이 피다

 

 

 

무엇보다 서울공예박물관의 돋보이게 만든 것은 허동화박영숙의 기증컬렉션이다. 이들 부부가 서울시에 무상 기증한 공예품은 무려 4,241(5,129)에 이른다. 기증품에는 집중적으로 수집했던 자수병풍, 보자기 등 1천여 점 비롯해 자수공예 및 복식 등 각종 직물공예품, 장신구, , 바늘과 같은 침선구를 망라한다. 이 중에는 국가지정 보물 제653호인 4폭 병풍 <자수사계분경도>와 국가민속문화재 41<운봉수 향낭>, 국가 민속문화재 42<일월수다라니 주머니>, 국가 민속문화재 43<오조룡 왕비보> 3건도 포함돼 있다.

 

 

자수사계분경도_보물제653호.JPG
자수사계분경도_보물제653호

 

 

자수가사_보물제654호.jpg
자수가사_보물제654호

 

 

오조룡왕비보(전체), 국가민속문화재43호.jpg
오조룡왕비보(전체), 국가민속문화재43호

 

 

 

강남구 논현동 자리했던 옛 한국자수박물관은 허동화 관장(1926~2018)세상에서 가장 작은 박물관으로 칭하며 열정을 다해 운영, 1970년대 이후 지난 반세기 동안 자수라는 한국전통문화를 알리며 국내외에 명성을 떨쳐왔다. 박물관 설립자이자 허 관장의 부인인 박영숙 원장(1932년생)은 치과를 운영하며 경제적인 뒷받침을 아끼지 않았다.

 

 

허동화, 박영숙 부부.jpg
허동화, 박영숙 부부

 

 


한국자수박물관은 작은 사립박물관임에도 불구하고 세계 11개국(영국, 프랑스, 벨기에, 미국, 터키, 독일, 호주, 이태리, 뉴질랜드, 스페인, 일본)에 우리의 여성자수공예문화를 알려왔다. 1만여 명이 관람한 1979년 일본 도쿄 전시 이후 최근까지 해외전시만 55회가 열렸다. 국내 전시까지 포함 하면 총 전시는 총 100여 회가 넘는다.

 

해외 전시의 경우 대부분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재로서의 자수문화에 주목, 공식 초청해 열린 전시다. 국립중앙박물관이 최근까지 개최한 단독 국외 전시가 31회인 것과 비교하면 세상에서 가장 작은 박물관이 거대한 성과를 이룬 셈이다.

 

1978년 국립중앙박물관장에서 전통 자수의 우수성과 독창성을 알리고자 개최되었던 <박영숙 수집 전통자수 오백년> 전은 개인 소장가로서는 삼성의 이병철 회장이 수집한 청자에 이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개최한 두 번째 전시였으며, 당시 15만여 관람객이 다녀가 대성황을 이뤘고, 우리 전통 자수의 가치에 새롭게 눈을 뜨는 계기를 마련했다.

 

기획전으로 개관과 함께 과거에서 현재까지 귀걸이의 의미를 조명하는 기획전 <귀걸이, 과거와 현재를 꿰다>을 시작으로 현재는 서울무형문화재 작품을 전시한 지역공예 기획전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1121일까지), 다양한 동시대 공예를 엿볼 수 있는 기획전 <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1024일까지), 예용해가 쓰고 모은 자료로 보여주는 공예와 기록: <아임 프롬 코리아>(1029일까지), 크래프트 윈도우 #2. 공예, 만색晩色(1121일까지)가 진행 중에 있다.

 

 

기획전 현대공예_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01.jpg
기획전 현대공예_공예 시간과 경계를 넘다

 

공예 역사 상설전_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01.jpg
공예 역사 상설전_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전시전경 1.jpg
장인, 세상을 이롭게 하다 전시전경

 

 

 

 

현재는 코로나19 거리두기 격상으로 인해 제한된 인원으로 사전관람 예약을 통해서만 관람할 수 있지만, 서울공예박물관은 향후 공예도서관, 보이는 수장고, 공예와 음악 콘서트 공예:등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지는 대로 준비하여 선보일 예정이라 밝혔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