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암 일대' 22만㎡ 미디어‧공원 등과 연계한 활성화를 위한 용역 착수

기사입력 2020.02.10 11:28 조회수 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상암일대 지역자원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마련 용역 착수 2.11.~13. 접수

- 풍부한 디지털미디어 콘텐츠, 문화공원 자원 연계 활용하고 증가하는 유동인구에 대응

- 지역 강점 살린 활성화 방안으로 도심공동화 문제 해소, 서북권에 새로운 활력 기대

 

[서울문화인] 서울시가 DMC와 월드컵공원, 난지한강공원 등을 포함한 상암 일대 221,750의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방송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같이 상암 일대에 특화된 콘텐츠 산업과 대형공원 등 지역의 강점을 살려, 도심공동화 문제를 해소하고, 서울 서북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목표로 DMC의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e-스포츠, IT/SW 기술산업(VRAR ), 방송사 등 산업기업 자원을 연계활용한 관광 콘텐츠를 개발, 방문객관광객이 머무르면서 즐길 수 있는 체험형체류형 시설 중심으로 도입해 다양한 소비 니즈를 끌어들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월드컵공원(노을공원, 하늘공원, 평화의공원)과 난지한강공원 등 상암 일대의 대형공원과 문화비축기지, 월드컵경기장 같은 문화시설을 연계한 문화관광 콘텐츠 개발에도 나선다. 쓰레기매립지였던 난지도를 공원화한 독특한 역사부터 2002년 월드컵까지 일대의 스토리텔링과 친환경생태 테마에 중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인접한 수색역세권 개발과 연계해 DMC의 미디어 클러스터 기능을 확장하고 관광문화시설을 확충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한다.

 

이런 배경에는 상암 일대가 월드컵 개최와 택지개발 등을 통해 디지털미디어 관련 콘텐츠와 문화공원 자원을 풍부하게 갖추고 있고 인접한 경기도 지역의 대규모 개발사업으로 유동인구가 증가추세이지만 통합된 축제 공간이 부족하고 야간에도 즐길 수 있는 문화 콘텐츠가 부재해 지역이 가진 자원과 강점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인프라가 필요한 상황이라 판단했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상암일대 지역자원과 연계한 활성화 방안마련을 위한 용역에 착수한다고 10() 밝혔다.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는 11()부터 13()까지 서울시 서북권사업과에 제안서 등 구비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업체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 심의를 통해 선정된다.

 

제출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시정소식/입찰공고), 나라장터(www.g2b.go.kr)에서 확인하거나 서울시청 서북권사업과(2133-1562)에 문의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상암일대는 주변 개발수요와 디지털미디어, 공원 등 여러 가지 자원이 공존하고 있어 새로운 컨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잠재력이 풍부한 곳이라며 관광객, 방문객이 머무르고 지속가능하게 즐길 수 있도록 상암지역의 강점을 활용한 다양한 사업 및 활성화 전략 마련을 통해 서북권역 일대 중심기능을 강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