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전남도청, 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으로 복원

최근 일부 원형 모습 확인, 복원 추가 결정
기사입력 2020.03.12 15:41 조회수 12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작년 3월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전남도청을 19805.18민주화운동 당시의 상황으로 복원에 대한 대국민설명회를 가졌었다. 이후 전라남도청, 광주지방경찰청, 방송사, 언론사 등에서 소유한 사진과 영상, 당시 전남도청 근무자 등의 구슬 증언 등을 토대로 1980년 당시 전남도청 모습을 찾아내어 발굴계획을 세웠다.

 

당시 518 당시 주요 활동 거점이었던 시민군 상황실과 방송실이 자리한 도청 본관 1층 서무과, 수습대책위원회가 있었던 2층 부지사실에 설치된 엘리베이터, 화장실은 철거해 당시의 모습으로 복원, 전남도청 본관·별관·회의실, 도 경찰국 및 도 경찰국 민원실 간 연결통로도 80년 당시대로 복원, 무기고와 시민군의 휴식·식사공간이었던 도청 회의실은 설비공간은 그대로 두고 내부 공간 복원과 함께 도청별관은 5·18 당시 4층 건물이었으나 현재 일부는 4층의 외형은 남아있지만 일부는 철거되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주출입구로 이용되고 있어 전당을 찾는 방문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1~2층은 전당으로 통행할 수 있도록 비워두고 3~4층만 복원한다는 골자로 복원 계획을 밝혔다.

 

 

복원계획 조감도_현황.jpg
복원계획 조감도_현황

 

 

복원계획 조감도_현황_계획.jpg
복원계획 조감도_현황

 

 

 

하지만 최근 다양한 자료와 증언 등을 통해 복원기본계획에는 담지 않았던 옛 전남도청 건물 4개동 외부창문 전체, 상무관 내부 철거된 난간, 경찰국 본관 각 층의 높이 등에 대해 상당 부분 원형에 가까운 모습을 확인하고 이를 복원기본계획에 추가했다.

 

그러나 경찰국 본관은 각 층의 높이를 복원해도 3층의 경우에는 사용가능 높이가 2m(1, 2층은 3.6~3.7m)가 약간 넘는 정도로 활용이 곤란함에 따라 범시도민대책위원회(이하 복원대책위)와 협의해 복원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문체부는 이번 복원설계 진행 상황을 복원대책위원장, 옛 전남도청 복원지킴이 어머니들, 5월단체장, 518기념재단관계자에게 사전 설명했지만 지난 227()에는 중간 보고회를 개최하려 했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했다. 그리고 이번 중간보고에 포함되지 않은 도청별관 증축 부분과 연결통로 등은 구조 검토가 완료되면 5·18단체를 포함한 복원 관계자 등에게 별도로 설명할 계획이라 밝혔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지난해 대국민설명회때보다 1980518일 당시의 원형에 가깝게 복원하려고 심혈을 기울였고, 복원공사가 완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자료를 찾아 원형에 근접한 복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며, “특히 19805·18전후 옛 전남도청 6개 건물(본관, 별관, 회의실, 도 경찰국 본관·민원실, 상무관) 외부 사진이나 영상, 그리고 탄흔 자국과 공간별 사건 상황 등에 대한 자료나 증언이 절실하다.”라고 밝혔다.

 

한편, 제보를 원하는 시민들은 옛 전남도청 별관 2층과 4층에 마련된 시민참여실’( 062-601-4211, 010-2626-5007)이나 전자우편(re1980@korea.kr)으로 연락하면 된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