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스케치] ‘프리다 칼로’의 삶을 위로하다. 뮤지컬 <프리다> ③

기사입력 2022.03.15 15:41 조회수 5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4.jpg
프리다 역의 최정원

 

 

 

 

[서울문화인]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사고 이후 평생 후유증 속에 살면서도 자신의 고통을 예술로 승화시키며 삶의 환희를 잃지 않았던 프리다 칼로의 마지막 생애를 액자 형식으로 풀어낸 뮤지컬 <프리다>가 지난 1일부터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되고 있다.

 

EMK뮤지컬컴퍼니의 첫 번째 중소극장 프로젝트로 탄생된 이 작품은 뮤지컬계의 황금 콤비로 일컫는 추정화(·연출), 허수현(작곡·음악감독)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며, 트라이아웃 당시 2020년 제14DIMF 창작뮤지컬상 수상, 15DIMF에 다시 공식 초청되며 작품성을 입증 받았다.

 

뮤지컬 <프리다>프리다 칼로가 남긴 “VIVA LA VIDA!(인생이여, 만세)” 메시지를 통해, 그녀가 고통 속에서 찾은 삶의 환희와 치유의 메시지를 그려낸 작품으로 인생의 마지막 순간 더 라스트 나이트 쇼(THE LAST NIGHT SHOW)’ 게스트로 출연하게 된 프리다가 자신의 어린 시절부터 있었던 이야기와 만났던 인물들을 미스터리하게 풀어내는 레플레하, 데스티노, 메모리아와 함께 그녀의 인생을 이야기하는 구성으로 그려내었다.


 

25.jpg
프리다 역의 최정원

 

 

26.jpg

 

 

29.jpg
프리다 역의 최정원, 레플레하 역의 리사

 

 

30.jpg
레플레하 역의 리사

 

 

31.jpg
레플레하 역 전수미

 

 

32.jpg

 

 

33.jpg
메모리아 역 최서연, 프리다 역 최정원, 데스티노 역 임정희

 

 

35.jpg

 

 

  

오는 529일까지 약 3개월간 진행되는 뮤지컬 <프라다>프리다역에는 최정원과 김소향이 디에고 리베라를 묘사한 레플레하역에는 전수미와 리사, 프리다에게 서서히 죽음의 그림자를 드리우는 죽음을 초월적인 존재 데스티노역에는 임정희, 정영아가 프리다의 어린 시절과 평행우주 속 또 다른 프리다 메모리아역에는 최서연, 허혜진, 황우림이 열정의 무대를 선보인다. [권수진 기자]

 

 

 

 

 

[권수진 기자 ksj9394@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