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스케치] 그리스 신화 속 신들을 통해 현대 여성의 속내를 이야기 하다. ①

연극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기사입력 2020.03.06 17:33 조회수 30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4 제우스 역의 이강우, 헤라 역의 한송희.jpg
제우스 역의 이강우, 헤라 역의 한송희

 

 

 

[서울문화인] 창작집단 LAS의 대표 레퍼토리 연극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2년 만에 다시 대학로에서 그 막을 올리면서 지난 4일 프레스콜 행사를 가졌다.

 

연극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는 그리스 신화 속 신들의 사랑과 질투, 욕망, 분노 등 삶의 원초적인 모습을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의 삶과 밀접하게 닮아있음을 날카롭게 짚어낸 작품으로 고전 재해석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는 유쾌하고 거침없는 대화와 짜임새 있는 드라마, 재기 발랄하면서도 중심을 잃지 않은 연출로 현대 여성들의 속내를 그리스 신들의 대화 속에 시원하게 털어놓고 있다.

 

초연부터 세 여신들을 맡아 극의 중심을 잡아온 헤라역에는 한송희, ‘아프로디테역에는 이주희, ‘아르테미스역에는 김희연 배우가 다시 그리스 신화 속 매력적인 세 여신을 선보이며, ‘제우스, 아레스, 아폴론역에는 이강우, 조용경 배우와 헤르메스, 헤파이토스, 악타이온, 아도니스, 오리온역에는 장세환 배우가 함께 참여하며 극 중 다역을 통해 각자의 개성 있는 그리스 신들을 다시 한 번 선보인다.

 

01 아르테미스 역의 김희연.jpg
아르테미스 역의 김희연

 

 

02 아프로디테 역의 이주희.jpg
아프로디테 역의 이주희

 

 

03 헤르메스 역의 장세환, 헤라 역의 한송희.jpg
헤르메스 역의 장세환, 헤라 역의 한송희

 

 

05 제우스 역의 이강우, 헤라 역의 한송희.jpg
제우스 역의 이강우, 헤라 역의 한송희

 

 

06 아프로디테와 아르테미스.jpg
아프로디테와 아르테미스

 

 

07 헤파이토스 역의 장세환, 아프로디테 역의 이주희.jpg
헤파이토스 역의 장세환, 아프로디테 역의 이주희

 


연극은 오는 329일까지 콘텐츠그라운드에서 만나볼 수 있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