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타’, 오는 12월 명동 전용관 재오픈... 21개월 만에 공연 재개

기사입력 2021.11.19 17:07 조회수 31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명동난타_포스터.jpg

 

 

 

[서울문화인] 공연장이 문 닫은 이후 어떻게 지냈냐는 질문에 배우는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난타> 명동 전용관이 코로나 팬데믹으로 공연장 문을 닫은 지, 21개월 만에 공연을 재개한다.

 

타악공연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난타’(송승환 프로듀서)PMC프로덕션) 해외 시장을 겨냥해 언어의 장벽을 없애기 위해 비언어극으로 제작된 넌버벌 퍼포먼스 극으로, 1997(1010초연 이후전 세계 58개국 318개 도시의 투어 공연을 진행, 초연 17년 만인 2014, 국내 공연사상 최초로 관객 수 1,000만 명을 돌파하였고 현재 1,400만 이상의 국내외 관객들에게 사랑받아 온 스테디셀러 공연이다. 또한 명동홍대제주 등 국내는 물론 방콕, 광저우 등 해외에도 전용관을 둘 정도로 공연 한류를 알려왔다.

 

그러나 국내 관객보다는 해외여행객이 주관람 층이었던 난타에게 코로나는 큰 타격일 수밖에 없었다. 그로 인해 지난해 2 명동홍대제주를 비롯해 해외전용관도 전면 문을 닫았다그러다 지난 6 제주 전용관을 시작으로, 오는 12 2일부터 명동 전용관도 재오픈을 알렸다.

 

 

송승환&nbsp;프로듀서.jpg
송승환 프로듀서

 

 

지난 18서울 명동 난타 전용관에서 송승환 프로듀서는 “사스메르스 때도 이렇게 길게 문을 닫는 적은 없었다이번에도 ‘길어야 한두  걸리겠지’ 했는데 20개월이 걸렸다. ‘난타가 코로나19 국내외 공연장이 모두 올 스톱되면서 제작사는 물론 배우들스태프들의 사정은 녹록치 않았다배우들은 그사이 택배대리 기사식당 아르바이트 등을 하며 버텼다. 그러는 동안 가장 힘든 것은 난타가 사람들에게서 잊혀지지는 않을까 하는 것이었다. 너무 오랫동안 문을 닫으면 ‘난타 잊힐  같은 생각에 전격 오픈을 결정했다. 아직 해외 관광객의 발길이 예전 같지는 않지만 위드 코로나 극장 문을 열게 돼서 굉장히 기쁘다.”고 첫 소회를 밝혔다.

 

아직 하늘 길이 온전히 오픈 되지 않은 상황에 재오픈 한 것에 대해 송 프로듀서는 “‘난타 7~80% 외국인 관객이다이는 난타’ 1,500만 관객 중 국내 관객은 500만 밖에 보지 않았다는 얘기다. 그래서 당분간 국내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또한 한국문화에 관심이 높아져서 한국어학당이나 학생들의 단체 관람 문의도 들어오고 있다그런 국내에 있는 외국인을 대상으로도 마케팅할 계획이다.” 더불어 내년 미국 미네소타를 시작으로 해외에서 다시 선보일 예정이다.”라고 조심스런 계획을 밝혔다.

 

한편, 20개월 만에 무대에 오르는 고창환 배우는 “(공연을 준비하면서)다들 10 이상 되었고, 몸에 난타의 피가 흐르고 있어서 그런지 어렵지 않았다. 관객들이 예전처럼 웃고, 울고 박수치고 즐겼으면 좋겠다.” 이어 석호열 배우는 “공연 자체를  하게 되니까 금전적인 것보다 연기를 못한다는 것이  힘들었다. 다시 재공연을 계기로 아직  보신 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바람을 전했다.

 

 

난타 공연.jpg

 

01.jpg
난타, 명동 전용관 배우들

 

 

 

그렇다고 기존 난타배우들이 모두 공연장에 서게 된 것은 아직 아니다. 코로나 이전에 8개 난타팀이 운영되었으나, 이번 명동 전용관에는 3개 팀으로 운영된다. 또한, <난타> 명동 전용관은 122일 정식 오픈하지만 당분간 주 5(, , , 일요일)로 공연되며, 12월 관람객의 추이를 보고 연장을 할지 결정할 계획이라 한다. [권수진 기자]

 

 

 

 

 

 

[권수진 기자 ksj9394@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