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민속박물관, 우리의 세시풍속을 새롭게 재현하여 선보여

상설전시관2 《한국인의 일 년》 재개관
기사입력 2021.03.25 16:41 조회수 17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메인1.jpg
상설전시관2 《한국인의 일 년》

 

 

 

[서울문화인] 국립민속박물관이 지난 201812월 상설전시관1 개편에 이어 12년 만에 상설전시관2도 새롭게 개편하였다. 상설전시1관이 한국인의 하루로 개편되었다면 이번 2관은 기존 한국인의 일상에서 한국인의 일 년을 주제로 새롭게 개편된 상설전시관2는 일 년을 주기로 반복되는 계절에 따른 우리의 삶을 보여주는 세시풍속, 생업과 신앙, 의식주의 생활상을세시풍속을 보여준다.

 

개편된 전시관에는 일상의 민속 자료 뿐만 아니라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조선 시대 달력 경진년대통력庚辰年大統曆, 보물 제1319’, 유숙(劉淑, 1827~1873)흐르는 물에 몸을 씻어 나쁜 기운을 털어버리고 복을 기원하는 의식하는 모습을 그린 풍속화인 수계도권修禊圖卷, 정성채 박사가 기증한 고려 성종 15(996)에 만들어진 우리나라 최초의 주화(鑄貨)건원중보乾元重寶와 조선 고종 221885년 발행의 매우 희귀한 일량주석시주화一兩朱錫試鑄貨도 등 귀중한 자료도 소개하고 있다.

 

또한, 전통 시기는 물론 근현대 시기 자료와 사진, 영상이 함께 배치되어 풍속 변화상을 한눈에 읽어볼 수 있다. 그 예로 여름에는 더위나기주제에는 전통 시대 부채와 죽부인, 그리고 20세기의 선풍기와 빙수기계가 함께 전시되어 여름철 풍속 변화를 엿볼 수 있으며, 겨울에는 난방과 방한주제에는 조선 후기의 화로와 20세기의 연탄난로, 석유난로를 함께 보여줌으로써 겨울철 난방기구의 변화상을 이해할 수 있다. 이처럼 전통 시기에 머물지 않고 기억 속의 가까운 과거를 소환해 관람객이 소중한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3부 여름.jpg
상설전시관2 《한국인의 일 년》, 3부 여름

 

 

시각장애인을 위한 촉각 전시물(좌)과 점자 설명문(우).jpg
시각장애인을 위한 촉각 전시물(좌)과 점자 설명문(우)

 

 

 

무엇보다 큰 변화는 기존에 유물위주의 전시에서 탈피, 입체(3D)맵핑 영상으로 만든 실감형 영상과 사계절 풍경 영상을 배경으로 활용하여 현장감을 살렸다. 또한, 장애인을 배려하는 전시 기법이 다양하게 시도되었다. 각 부의 주제를 설명하는 패널에는 점자를 포함한 촉지도점자 배치도를 함께 배치해 시각장애인의 관람을 돕고 있으며, ‘고써레’, ‘등 입체(3D)프린터로 제작한 촉각 전시물을 배치해 시각장애인이 전시품을 손으로 만지고 느낄 수도 있다.

 

 

상설2관 02.jpg
상설전시관2 《한국인의 일 년》, 실감형 전시관 전경

 

 

상설2관 03.jpg
상설전시관2 《한국인의 일 년》, 책 읽는 사랑방 주인마님으로 연출

 

 

전시장 후반부 실감형 전시관인 한옥에서의 사계절 풍경과 삶은 기존 한옥 건물은 그대로 유지하되 주변 벽면에 경주 양동마을에서 현지 촬영한 풍경을 영상으로 맴핑하여 사계절 정취를 생생하게 전달하고 내부에는 입체(3D)맵핑을 추가하였다.

 

경기 북부 첫 국립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개관

2014년부터 추진해 온 국립민속박물관 이전 건립 계획 1단계 사업의 결과로 파주시 헤이리에 개방형 수장고와 민속 아카이브 센터를 건립하고 올해 하반기에 일반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전경.jpg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전경

 

 

국립박물관으로서는 처음으로 경기 북부에 자리를 잡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는 관람객이 수장고 내부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열린 수장고와 시창을 통해 관람할 수 있는 보이는 수장고를 갖추고 있다. 또 그동안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발간한 도서자료와 80만 점에 이르는 아카이브 자료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도 있고, 사전 신청을 통해 전문자료를 열람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된다.

 

그리고 박물관 수장고를 주제로 한 어린이를 위한 체험놀이 공간인 특별한 집, 수장고와 유물과 보존 환경에 대해 탐구할 수 있는 열린 보존과학실도 운영된다. 특히 문화유산표준관리시스템에 등록된 108,743169,167점에 해당하는 국립민속박물관 소장품에 대한 정보를 볼 수 있는 대형 인터랙티브 미디어 월 (6.5m×2m)의 이미지 바다에서 유물 정보를 탐색할 수도 있고 프로젝션 아트 영상을 체험할 수도 있다. 국립민속박물관 파주의 공식 개관은 2021723일부터이며, 공식 개관 전에 54()부터 722()까지 80일 동안 시범운영을 하면서 관람객과 미리 만날 예정이다.

 

 

김종대 관장-1.jpg
국립민속박물관 김종대 관장

 

 

한편, 올해 새롭게 박물관 관장으로 부임한 김종대 관장은 기록(조사), 기억(전시), 재현(교육)을 핵심키워드로 박물관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전국 권역 설정에 따른 주제별 대규모 민속을 조사하여 아카이브화는 물론 다문화가정의 식생도 조사도 나서겠다며, 이를 위해 영, 호남관 등 지역 분관 만들기를 시도하겠다고 밝혔다. 전시는 실감형 방식을 활용한 체험형 전시로 시공간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