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합창단, 광복절기념 합창축제 진행

14일 오후 7시 30분 창작칸타타 「나의나라」, 15일 오후 5시 합창교향시 「코리아판타
기사입력 2020.07.23 15:58 조회수 8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광복절기념 합창축제_포스터.jpg

 

 

 

[서울문화인] 75주년 8.15 광복절을 맞이하며 국립합창단이 고귀한 희생을 한 순국선열에 대한 감사와 그날의 기쁨을 음악으로 나누기위해 814()~15()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양일간 <국립합창단 광복절기념 합창축제>를 선보인다.

 

먼저 14일에는 선보이는 창작칸타타 나의 나라’(오후 730)는 백범 김구 선생의 목소리를 통해 각자의 자리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독립을 위해 힘쓴 인물들을 만나보는 여정을 그려낸다. 국립합창단 전속 작곡가 우효원이 작곡한 곡으로, 국악과 양악의 오묘하고 깊은 선율에 국립합창단의 조화롭고 힘있는 목소리로 풀어낸다.

 

국립합창단과 여러 작품을 함께한 고영열이 묵직한 소리를 들려주고, 정가 김나리가 출연, 영화 암살에서 김구 역할을 연기한 김홍파 배우가 내래이션을 맡았다. 3부의 15곡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더욱 풍성한 음악과 감동을 전하기 위해 일반합창단 5팀과 코리아쿱오케스트라가 국립합창단과 함께 한다.

 

15일에는 합창교향시 코리아판타지’(오후 5)를 선보인다. 울산 반구대 암각화(국보 제285)에 그려진 고래 그림을 소재로 시적 상상력을 승화, 확대한 장르의 새로운 탄생이자 시도이다. 고래사냥으로 엄마를 잃은 아기고래가 위기와 고난을 겪으며, 대서양을 향해 헤엄쳐 나간다는 내용으로 고래의 꿈을 통해 길을 찾아 나섰던 우리 선조들의 항해 스토리를 그려낼 예정이다.

 

국립합창단 전속 작곡가 오병희가 작곡하였으며, ‘’, ‘’, ‘3부로 구성된다. 12개 악장으로 이루어 진 이 곡은 한반도의 풍요로웠던 역사와 일제강점기 나라를 잃은 슬픔, 국권을 빼앗겼던 아픔, 선조들의 투쟁과 항거, 독립을 향한 결의, 이것은 끝없이 도전하는 오늘의 우리를 그리고 있다. 최근 팬텀싱어3에 출연하여 대중적 인기를 끌고 있는 베이스바리톤 길병민과 시흥시립합창단, 코리아쿱오케스트라 그리고 14일과 마찬가지로 일반합창단 5팀이 함께한다.

 

이번 공연은 국립단체로서 합창음악의 저변을 넓히고자 온 국민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객석 띄어 앉기, 전석 초대(무료 공연)로 진행한다. 공연 예약은 국립합창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 상황과 정부 지침에 따라 대면 공연이 취소, 온라인 공연으로만 대체될 수 있다. (전석 무료 / 공연문의 02-587-8111)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