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바다의 수중문화재를 전시하는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전면 개관

기사입력 2019.11.25 02:20 조회수 4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jpg

 

 

[서울문화인] 지난 18일 충남 태안에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하 태안전시관’)이 전면 개관하였다. 태안전시관은 2007년 이후 태안 앞바다에서 여러 척의 고려 시대 고선박과 수만 점의 유물을 발굴하면서 이를 체계적으로 보존·관리·전시하기 위해 2012년 설계를 시작하여 2018년 말 건립된 전시관이다.

 

태안전시관은 현재 서해 중부해역에서 발굴된 난파선 8척과 수중문화재 3만 여점을 보존·관리하고 있으며, 이를 전시에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 제1상설전시실과 기획전시실 등 2개 전시실을 부분 개관한 이후 올해 8월 관람객 약 5만 명을 돌파하면서 서해의 명소로 부상했으며, 최근 제234 상설전시실도 내부 단장을 끝내면서 태안전시관의 모든 전시실이 다 관람객을 맞을 수 있게 됐다.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jpg
국립태안해양유물전시관

 

 

태안전시관 전시는 총 4실로 구성되었다. 새로 문을 여는 전시실에는 보물 제1784청자 음각연화절지문 매병 및 죽찰과 보물 제1782청자 퇴화문두꺼비모양 벼루를 비롯하여 서해에서 발견된 약 1,000여 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특히, 고려 한선(韓船)의 멋과 뱃사람들의 생활상을 느낄 수 있도록 마도1호선과 그 내부를 실물크기로 만든 재현선이 전시되어 있어 눈길을 끈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서해, 수중발굴은 우리나라 수중발굴의 역사와 서해 중부해역의 주요 수중유적, 수중발굴 현황을 소개하는 공간이다. 영상, 그래픽(그림), 지도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수중문화재의 전시 과정을 보여준다.

 

2서해, 해양교류는 과거 바다 위에서 이루어졌던 교류의 역사를 보여준다. 목간과 죽찰을 비롯하여 고려를 대표하는 청자, 지역특산품을 담아 운반했던 도기항아리, 공물(貢物)로 바쳐진 곡식류, 사슴뿔 등 수중에서 발굴된 주요유물이 전시한다. 특히, 보물인 청자 음각연화절지문(연꽃줄기무늬) 매병 및 죽찰은 배에 실려 있던 당시 모습 그대로 수중에서 발견되었을 뿐 아니라 매병의 과거 명칭과 용도 등을 밝혀주는 유물로 주목된다.

 

 

 03.jpg

 

3서해, 는 서해에서 발견된 난파선을 재현해 우리나라 전통배의 모습과 특징을 소개하고 있다. 태안 해역에서 발견된 마도1호선과 그 내부 모습이 1, 2층에 걸쳐 실물 크기로 재현되어 있다.

 

02.jpg

 

4서해, 뱃사람은 배에서 안타까운 죽음을 맞은 뱃사람의 흔적과 함께 20~30일 정도 되는 상당한 항해 기간 동안 배 위에서 생활해야 했던 선원들의 생활을 보여주는 유물을 소개하고 있다. 취사도구와 식기류를 비롯하여 놀이도구(돌로 만든 장기알) 등 선상에서의 일상을 그대로 보여주는 생활유물이 주를 이룬다.

 

이번 태안전시관의 개관은 태안 앞바다를 비롯한 서해 중부해역의 수중문화재를 더 체계적이고 전문적으로 발굴보존전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하겠다.

 

태안전시관의 휴관일은 월요일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www.seamuse.go.kr, 전시관 안내-태안해양유물전시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