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묘 정전에 여성이 참여하는 유일한 왕실의례 「묘현례」 재현

숙종 22년 묘현례’종묘에서 재현 / 9.20.~29. 매주 금~일 오후 1시ㆍ3시
기사입력 2019.09.19 14:31 조회수 4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참고사진3.jpg

 

 

[서울문화인] 920일부터 29일까지 기간 중 금··일요일 총 6일간(하루 2회씩, 13:00, 15:00) 2019 묘현례 조선의 세자빈, 혼례를 고하다가 세계문화유산인 종묘 정전에서 재현된다.

 

묘현례는 세자빈이 가례를 마친 후, 조선 왕조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가 모셔진 종묘를 알현하는 의례로, 종묘에서 행해지는 국가의례 중 왕실 여성이 참여했던 유일한 행사로 이번 행사는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조선 시대 최초 묘현례인 숙종 22년의 묘현례를 배경으로 진행된다. 조선왕조실록에는 당시 세자였던 경종과 세자빈인 단의빈이 가례 후 치렀으며, ‘숙종 22년 묘현례가 숙종과 인현왕후의 행차로 왕실가족이 함께 종묘를 방문한 유일한 행사로 기록돼 있다.

 

묘현례에 참석했던 단의빈(추존 단의왕후, 16861718) 심씨는 조선 제20대 왕 경종의 비로, 1696년 세자빈에 간택되어 경종과 가례를 올렸다. 병약한 상태에도 불구하고 왕실 어른과 경종을 정성스레 보필했으며, 1718(숙종 44) 갑작스러운 혼절로 33세 나이에 돌연사 했다. 이후 숙종은 단의(端懿, 단아하고 의연함)의 시호를 추서하고 단의빈으로 삼았다. 경종이 등극한 후 단의왕후로 추존되었다.

 

행사는 국왕과 왕세자의 신실 봉심(奉審, 왕명을 받는 사람 혹은 국왕께서 직접 종묘를 찾아뵙고 신실을 점검하는 의례)’ 중심으로 전개되며, 왕비와 세자빈의 국궁사배(鞠躬四拜, 국가의례에서 행하는 배법으로 공수자세를 기본으로 함)가 진행된다. 등장인물 중 왕비와 왕세자, 세자빈, 상궁 역할은 공모로 선발된 8명의 시민 배우가 맡았다. 국왕과 왕세자는 근엄하면서도 조선의 예를 갖추는 면복(冕服)을 입고, 왕비와 세자빈은 화려한 색의 적의(翟衣)를 입는다. 행사 종료 후 관람객들은 출연진들과 사진촬영을 할 수 있다.

 

이번 묘현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종묘, 그 중에서도 조선왕조의 얼이 깃든 아름다운 정전에서 조선 시대 왕실여성의 문화를 볼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 하겠다. 행사기간에 별도의 참가비 없이 관람할 수 있으며, 종묘 입장료(성인 1,000/ 24세 이하65세 이상 무료)는 별도다. 더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02-3210-4803)으로 문의하면 된다. [김진수 기자]

 

 

 

시안_2019종묘묘현례_웹배너_세로형_700pixel.jpg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