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궐도 속 창경궁 옛 모습을 찾다.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

기사입력 2019.09.10 03:32 조회수 7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jpg

 

 

[서울문화인] 창경궁관리소(소장 김상영)가 동궐도를 통해 창경궁 옛 모습의 이해를 돕고자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경궁 특별관람해설 프로그램을 오는 20일부터 1115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230분에 운영한다.

 

창경궁은 1860년 고종 연간까지 궁궐 본연의 모습을 유지하며 총 2,000여 칸이 넘는 건물들이 있었으나, 20세기에 들어서면서 일제에 의해 많은 건물이 소실되면서 원래의 모습을 잃어갔다. 현재는 일부 건물의 복원을 통해 명정전 등 450여 칸 정도가 남아있으나, 아직도 창경궁의 많은 부분이 빈터로 남아있다.

 

1826~30년 사이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창덕궁과 창경궁을 그린 궁궐 그림, 동궐도(東闕圖)(국보 제249)에는 약 3,000 여 그루의 나무 그림과 수많은 건물은 물론, 다양한 과학 문화재 등이 그려져 옛 창경궁과 창덕궁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어 귀중한 자료로 손꼽힌다.

 

국보 제249호 동궐도(2014년 국보 동산 앱사진).jpg
국보 제249호 동궐도

 

 

특별해설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이 동궐도를 들고 다니며 창경궁 해설사의 설명을 듣는 형식으로, 일제강점기 때 소실되어 동물원으로 변형되었다가 지금은 빈터로 남아있는 조선 시대 관원들의 업무 공간인 궐내각사(闕內各司) 지역 등을 둘러보는 답사 체험으로 현재 남아 있는 주요 전각들의 모습을 동궐도의 모습과 비교하면서 19세기 창경궁의 옛 모습도 알아볼 수 있다.

 

프로그램은 오는 20일부터 1115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2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11) 진행되며 누구나 무료(창경궁 입장료는 별도)로 참여할 수 있다. , 해설 규모와 관람안전 등을 고려하여 매회 30명으로 인원을 제한한다. 참가방법은 오는 창경궁관리소 누리집(http://cgg.cha.go.kr)에서 신청(선착순)하면 된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