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 중장기 보존‧관리 및 활용계획 밝혀

기사입력 2019.09.06 05:25 조회수 3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기념촬영 단체 01.jpg

 

 

[서울문화인]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지난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등재 기념식을 지난 5일 오후 2시 한국의집 취선관에서 개최하고,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의 서원 보존·관리 및 활용 계획을 수립해 발표하였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총 649개 서원이 있으며 164개 문화재 지정(전체의 25%)되었으며, 이중 9개 서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인정받아 세계인의 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한국의 서원소수서원(경북 영주), 남계서원(경남 함양), 옥산서원(경북 경주), 도산서원(경북 안동), 필암서원(전남 장성), 도동서원(대구 달성), 병산서원(경북 안동), 무성서원(전북 정읍), 돈암서원(충남 논산))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유네스코에서는 한국의 서원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면서 이들 서원에 대한 통합관리계획 및 해설 방안을 수립할 것을 권고한 바 있다.

 

무엇보다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었지만 그동안 한국의 서원’(9개소) 연간 방문객 수는 많지 않았다. ‘18년 기준 958,007명이 다녀갔으며, 주요서원(소수서원, 도산서원)의 연평균방문객 중 외국인 비율은 ‘12‘16년 기준으로 1.21%로 국민 인지도 및 방문객 수 낮은 편이었다.

 

관람객 현황 및 목표.jpg

관람객 현황 및 목표

 

 

이에 문화재청은 예학의 공간, 세계유산 서원의 가치 제고를 비전으로 한 한국의 서원보존·관리 및 활용 계획 6가지를 밝혔다.

 

첫째, 세계유산의 체계적 보존체계 구축을 위해 올해 안으로 세계유산의 보존·관리 및 활용을 위한 특별법제정을 추진하고, 이후 시행령을 마련해 5년 단위의 보존·관리 및 활용에 대한 종합계획(문화재청)과 시행계획(지자체)을 수립, 9개 서원을 통합 관리할 주체와 홍보활용방안 등을 포함한 통합관리체계를 2020년까지 마련하고, 안내판과 누리집, 홍보영상물, 해설사 양성 등도 통합해 추진한다.

 

둘째로, 서원의 진정성·역사성을 높이기 위해 서원 주변의 경관 저해 시설을 옮기고, 둘레길과 진입로 조성, 전시교육편의시설 확충 계획 등을 담은 종합정비계획을 2023년까지 수립한다. 특히 서원 수리에는 전통단청, 전통기와 등 전통재료와 전통기법을 확대 적용하고, 특히, 기와·전돌(벽돌) 등 품질기준이 이미 마련된 재료는 2021년부터 의무 적용된다.

 

셋째로, 서원이 소장한 기록유산을 연구하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기 위해 서원이 소장한 기록유산들을 목록화해 2023년에 조사보고서 발간과 국가문화유산포털(www.heritage.go.kr) 공개를, 2024년에는 학술대회가 추진된다.

 

 

소장자료 현황.jpg
소장자료 현황

 

 

넷째로, 안전관리를 위해 ICT(정보통신기술) 원격 전기안전 감시시스템, 소방청 등 유관기관과 공조체계 및 안전경비원 확충, 돌봄사업 활동 강화, 정기적 합동점검 등을 추진해 효과적인 재난대응과 예방체계가 구축된다.

 

다섯째, 한국의 서원을 세계적인 브랜드로 만들기 위해 2020년부터 한국의 서원을 포함하여 우리나라 세계유산을 보유한 지역에서 세계유산 축전을 개최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상품으로 육성하고, 기존에 운영 중인 살아 숨쉬는 서원·향교 프로그램을 예절교육 중심에서 탈피해 전 세대를 아우르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개발·보급하고(20196.2억원202325억원), 실감형 콘텐츠를 제작(2021~)하여 초··고교에 교육 콘텐츠로 제공된다.

 

여섯째, 서원의 세계적 위상강화를 위해서 중국 취푸의 공자 유적, 베트남 후에 기념물 복합지구 등 해외의 유사한 유산(유학, 교육유산 등) 관리주체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국제 심포지엄 개최, 유학시설 교류전 등을 통해 서원의 국제적 인지도를 높이고, 개성 숭양서원, 평양 용곡서원 등 북한 서원에 대한 공동조사학술교류 등을 추진해 서원을 통한 남북문화재 교류에도 나선다고 밝혔다.

 

한국의 서원 9개소 투자계획(안).jpg
한국의 서원 9개소 투자계획(안)

 

 

 

더불어 세계유산 한국의 서원의 보존·관리와 활용을 위하여 관련 지자체와 서원관계자들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서원의 국제적인 위상을 강화하고 세계인의 문화유산으로 가꾸어 나가도록 노력할 것이라 밝혔다.

 

한편, 이날 문화재청은 한국의 서원등재기념식에서 각 서원과 서원이 위치한 지자체들에 등재인증서를 전달하였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