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이집트실, 3월 17일부터 국립전주박물관에서 진행

기사입력 2022.03.08 11:40 조회수 14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집트실 전경-1.jpg

 

 

[서울문화인]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민병찬)201912월 신설한 세계문화관 이집트실의 , 죽음, 부활의 이야기31일을 끝으로 막을 내리고 317일부터 국립전주박물관으로 옮겨 다시 진행된다.

 

이집트의 장구한 역사와 독특한 세계관을 소개한 이집트실은 공개 직후부터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 가족 단위 관람객들이 빼놓지 않고 들르는 곳으로 자리 잡았다. 박물관 측에 따르면 최근 고객만족도 조사에서도 이집트실이 있는 세계문화관의 방문 비율이 2019년 대비 지속적으로 상승해 2021년에는 1층 전시관 다음으로 많이 방문하는 곳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집트실은 국내 최초의 이집트 상설전시실로, 미국 브루클린박물관이 소장한 미라를 비롯해 파라오의 상, 상형문자, 부적 등 이집트 문화재 94건을 26개월간 선보였다. 국립중앙박물관은 2019-20년 기존의 아시아관세계문화관으로 개편, 중앙아시아실, 인도.동남아시아실, 중국실, 일본실에서 이집트실과 세계도자실을 새롭게 추가하면서 상설전시실에서도 세계의 다양한 문화를 관람할 수 있게 선보였다.

 

 

05 이집트실 전경-2.jpg

 

 

 

한편, 이집트실의 개편으로 오는 7월에는 메소포타미아실을 신설하여 16개월 동안 운영될 예정이며, 국립전주박물관에서 진행되는 이집트 전시 , 죽음, 부활의 이야기317일부터 817일까지 5개월간 개최될 예정이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