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희극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

기사입력 2020.08.06 15:09 조회수 16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종] 서울시오페라단_세비야의 이발사 01_R.jpg
서울시오페라단_세비야의 이발사

 

 

 

- 시대의 변화와 사회의 부조리를 유쾌하게! 작품이 가진 의미를 이끌어내는 깊이 있는 연출

- 소프라노 변지영, 테너 허남원, 테너 김재일 등 유럽에서 활동하는 성악가들의 국내 무대

 

[서울문화인]서울시오페라단(단장 이경재)이 오는 818()부터 21()까지 대중적인 사랑을 받는 로시니의 웃음과 감동이 가득한 유쾌한 희극 오페라 <세비야의 이발사>를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에서 선보인다.

    

1775년 프랑스 희곡작가인 피에르 보마르셰<세비야의 이발사>는 연극이 성공한 후, 몇몇의 작곡가를 통해 오페라로 재탄생 되었지만 오늘날까지 가장 사랑받는 작품은 1816년에 공연된 작곡가 로시니의 작품이다.

 

여러 세대를 지났지만 관객들에게 꾸준히 사랑받는 로시니<세비야의 이발사>는 생동감이 넘치는 극과 로시니만의 아름답고 경쾌한 벨칸토 음악이 만나 시종일관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딱딱하고 무거운 오페라의 기존 이미지와 달리 이해하기 쉬운 가벼운 극의 진행, 풍자와 기지, 빠른 템포, 가볍고 상쾌한 선율, 개성 있는 인물들의 앙상블은 웃음과 감동을 관객에게 선사한다.

 

이번 서울시오페라단의 <세비야의 이발사>오페라는 어렵다라는 편견을 깨고, 아이들부터 어른들까지, 오페라 입문자부터 전공자까지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하지만 이 작품은 가볍지만은 않다. 그 안에는 황금만능주의’, 그리고 당시 봉건사회의 풍자가 곳곳에 숨어있다.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위기의 순간을 돈으로 해결하려는 알마비바백작, 그리고 귀족에게 자신의 보수를 요구하는 이발사 피가로는 돈에 따라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준다. 주인공 피가로는 돈만을 쫓는 인물이 아닌 평범한 시민을 상징하는 캐릭터로 자신의 직업에 자부심이 가득한 인물이며 풍자의 대상인 지배계층의 부도덕을 응징하는 인물이다. , ‘피가로는 귀족이 가지지 못한 지혜와 능력을 발휘하여 신분질서를 변화 시키고 있는 시대의 표현이다.

 

서울시오페라단의 <세비야의 이발사>의 장서문 연출은 이 작품이 음악적 관점이나 대본적 관점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됐다고 이야기 한다. 변하지 않는 인간의 본성을 꿰뚫어 볼 줄 알았던 작가, 작곡가의 통찰력이 현재 관객에게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 냈다. 그래서 작품 속 인물들을 단지 코믹 오페라의 희극적 요소로만 그리지 않고, 시대상을 반영한 각 계층의 아이콘으로 설정 하여 회화 기법인 캐리커쳐를 연출의 키워드로 선택, 인물의 특징과 풍자를 확대시키는 무대를 보여줄 계획이다.

 

이번 공연의 티켓 가격은 R8만원, S6만원, A4만원이며, 세종문화회관 여름시즌 프로그램 <세종리필> 선물하기 패키지 할인을 포함해, 단체 할인 등 다양한 할인혜택을 제공된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