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터’, 7년여 조사‧발굴 끝 국가지정 문화재 된다.

조선시대 육조대로 주요관청의 건축구성, 주요건물 배치‧규모 최초로 확인
기사입력 2020.07.20 11:46 조회수 131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8 의정부터 발굴조사 당시 전경사진.jpg
2018, 11. 의정부터 발굴조사 당시 전경사진

 

 

 

[서울문화인] 국가정사를 총괄하던 조선시대 최고 행정기구이자, 지금의 광화문광장~세종대로인 옛 육조거리에 있던 주요 관청 중 유일하게 흔적이 남아있는 의정부의 터(의정부지, 議政府址)가 문화재청 심의 끝에 국가지정 문화재(사적)가 된다. 일제강점기 때부터 훼손돼 지금은 흔적을 거의 찾아볼 수 없게 됐던 의정부 터(유구)의 가치가 공식적으로 인정받게 되었다.

 

의정부는 1400(정종 2) 처음 설치된 이후 1907년 내각 신설로 폐지될 때까지 영의정좌의정우의정 등이 국왕을 보좌하며 국가정사를 총괄하던 조선시대 최고 행정기구였다. 임진왜란 이후 비변사에 그 실권이 넘어가고 임진왜란 당시 화재로 건물도 훼손돼 그 위상이 떨어졌으나, 흥선대원군 집권 후 왕실권위회복을 위해 1865년 경복궁 중건과 함께 재건됐다.

 

그러나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도시화 과정에서 육조대로 주요 관청터에 대형 고층건물들이 자리하면서 역사적 경관이 대부분 훼손됐다. 의정부 터에는 1990년대까지 여러 행정관청이 자리했으며, 1997년부터 서울시가 광화문 시민열린마당’(공원)으로 사용해왔다.

 

 

1. 1892~1894년 광화문과 의정부 앞 사진.JPG
1892~1894년 광화문과 의정부 앞 사진

 

 

 

2013년 서울시가 의정부 터에 대한 부분 발굴조사를 통해 옛 의정부의 유구와 유물을 처음으로 확인한 이후 2016년 본격적인 발굴조사를 시작했다. 4년간의 조사로 발굴조사 결과, 그동안 사료를 통해 추정만 했던 의정부 주요건물 3채의 위치와 규모를 실제 유구를 통해 확인했다. 의정부와 육조거리를 사이에 두고 있었던 삼군부 역시 중심건물 세 전각이 나란히 있고 그 외곽을 행랑이나 조방이 감싸고 있는 형태였다.

 

삼군부 등 조선시대 육조대로 관청들이 있던 자리가 지금은 대부분 고층건물이나 도로로 바뀌어 더 이상 흔적을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조선시대 관청의 건물 배치와 규모를 실제로 확인한 귀중한 사례이다. 삼군부의 경우 세 건물 중 총무당(중심건물)과 청헌당(총무당 좌측 건물)이 각각 낙산공원과 육군사관학교로 옮겨져 보존되고 있지만, 의정부 내 건물은 모두 멸실돼 사진으로만 짐작할 수 있었지만 1865년 고종이 직접 쓴 정본당현판(국립고궁박물관 소장)은 가로 2미터, 세로 1미터에 달하여 의정부 건물의 규모와 위용이 궁궐 전각에 뒤지지 않았던 것을 알 수 있다.

 


 

2. 구한말 의정부 중심 건물인 정본당 사진.jpg
구한말 의정부 중심 건물인 정본당 사진

 

 

2-1. 정본당 현판(국립고궁박물관 소장).jpg
정본당 현판(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또한, 영의정좌의정우의정의 근무처였던 정본당을 중심으로 양 옆으로 협선당’(12품 근무처)석획당’(재상들의 거처)이 나란히 배치된 모양새와 정본당뒤 후원에 연지(연못)와 정자가 나란히 있었던 흔적도 발굴했다. 주요 건물이 나란히 있고 그 뒤로 연못과 정자가 있는 후원이 배치된 건축양상은 의정부를 비롯해 조선시대 주요 관청 건축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이밖에도 의정부터에서는 기와 조각, 도자기(청자분청사기청화백자) 조각 등 조선시대 유물 760점과 함께 1910년 일제가 의정부 자리에 건립한 옛 경기도청사건물 터(1967년 철거)의 벽돌 기초도 발굴됐다. 조선시대부터 일제강점기를 지나 근현대에 이르는 다양한 역사의 층위가 확인된 것이다. 붉은 벽돌로 지어진 이 건물은 이후 1960년대까지 정부청사 별관 등으로 쓰였다.

 

 

3. 대한제국시대 육조거리(현재 세종대로)주요 관청 배치현황(육조거리 사진과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 비교).png
대한제국시대 육조거리(현재 세종대로)주요 관청 배치현황(육조거리 사진과 광화문외제관아실측평면도 비교) / 옛 육조대로(지금의 세종대로 일대)는 의정부를 비롯해 삼군부(군사업무 총괄), 육조(이‧호‧예‧병‧형‧공조)를 위시한 조선의 주요 중앙관청이 자리했던 서울의 핵심가로다. 조선 초기(태조 7년) 도평의사사(의정부의 전신)와 의흥삼군부(삼군부의 전신)가 광화문 앞 육조대로 동편(현재 종로구 세종로 76-14일대)과 서편(현 정부종합청사)에 자리 잡은 것을 시작으로 육조대로의 위용이 본격적으로 갖춰졌다.

 

 

6. 1930년대 의정부터를 총독부청사(현 경복궁 내)에서 바라본 모습.jpg
1930년대 의정부터를 총독부청사(현 경복궁 내)에서 바라본 모습

 

 

7. 1952년 총독부에서 내려다본 의정부 터(당시 경기도청).jpg
1952년 총독부에서 내려다본 의정부 터(당시 경기도청)

 

 

한편, 문화재청은 지난 8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문화재위원회(사적분과)를 열고 의정부지를 국가 사적으로 지정하는 안을 의결했다. 20()부터 30일 간 문화재 지정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2차 심의를 거쳐 국가지정 문화재(사적)로 최종 지정된다.

 

서울시는 이번에 발굴한 의정부 터 유구를 현 위치에 온전히 보존보호하고, 최소한의 관람 유도시설을 설치해 향후 시민들에게 개방한다는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