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물산업협회(KAAI) 출범, 동물산업 허가제 도입을 주장

기사입력 2020.06.30 14:07 조회수 1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효연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 대표.jpg
지효연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 대표

 

 

 

[서울문화인] 30일 광화문에서 한국동물산업협회(KAAI) 출범 기자간담회가 개최되었다. 이날 간담회는 한국동물산업협회의 창간을 알리고 동물산업 허가제를 비롯한 동물복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을 촉구하는 자리였다.

 

동물복지를 둘러싼 한계를 느낀 동물산업 종사자들이 모인 한국동물산업협회(KAAI)는 동물의 복지와 서식환경 개선과 관련 가이드라인 확립을 위한 동물산업 허가제 도입을 주장한다. 더불어 코로나 사태 이후 환경부의 미흡한 관리를 비판하며 소통위 개설, 거점동물병원 또는 긴급동물병원 구축 등을 요청하고 있다.

 

지효연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 대표는 코로나 시대 방치된 동물산업의 현실을 꼬집으며 인수공통질병이 화두가 되었음에도 어떠한 질병 관리 대책이나 업장 소독 등의 조치가 없었다.”고 운을 뗐다.

 

또한, ‘야생동물로 표기되고 있는 여러 이색 반려동물에 대한 용어 및 제도 재정비와 함께 특수동물의 치료를 위한 전문 인력과 병원의 수급이 절실함을 이야기했다. 지 대표는 야생동물과 반려동물의 경계가 모호하다.”거북이 등의 동물들은 과거부터 인간과 함께 한 반려동물이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환경부 조경래 장관에게 지금이라도 한국동물문화산업협회와 소통을 해줄 것을 요청하며 인수공통질병의 출현을 대비한 구체적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동물산업 허가제를 법제화해 법의 사각지대에서 벌어지는 동물 학대를 방지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환경부에서 제대로 된 동물복지 정책을 수립해 동물복지의 환경을 갖춘 사람만 허가를 받고 사업을 꾸릴 수 있게 해야한다는 주장이다.

 

한국동물산업협회 측에 따르면, 현재 동물산업 대부분이 법의 테두리 바깥에 존재한다. 이에 일원화한 체계와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통한 동물 학대 방지 및 위험성 관리가 시급하다면서 특히 수입 이색동물에 대한 신고 의무화, 검역 과정에서 질병 전파 고위험종에 대한 관리, 야생동물 전시업 신설, 위생 및 질병 관리 기준 마련과 사육환경 가이드라인, 개인 소유 제한 종 지정 등의 주요 요구안을 밝혔다.

 

윤홍민 한국동물산업협회 부회장 역시 환경부 측에 현장인들과의 소통을 거듭 촉구하며 이색동물, 특수동물 전시업을 신설하고 위생 및 관리 기준 마련이 필요하다다.”고 강조했다. 현재 동물카페 등 이색동물 전시업과 관련한 법 제도가 없다시피 해 산업 전반에 걸친 허가제 도입과 파충류 등 이미 오랜 시간 반려동물로 키워진 생물을 야생동물로 두는 등 환경부가 사업 전반과의 소통이 절실하다는 설명이다

 

간담회에서 지효연 한국동물산업협회 대표는 나아가 동물보호 단체들과의 협력을 꾀하며 그간 상호 간 이해 차이로 인해 오해와 부딪힘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 공통의 목적 아래 함께 소통하여 중간지점을 찾아야 할 때다.”라는 말로 동물복지를 위한 상호협력과 개선 의지를 전달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