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진‧한식‧로봇과학관 등 '23년까지 '테마형 뮤지엄' 9개소 새롭게 개관

기사입력 2020.06.22 12:10 조회수 17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현재 서울시 등록 박물관·미술관 수는 총 175개소로 인구 100만 명 당 박물관 개수는 17개로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다. 영국 런던은 총 215개소(100만 명 당 26), 미국 LA는 총 231개소(100만 명 당 61), 프랑스 파리는 총 313개소(100만 명 당 149)가 있다.

 

등록 박물관 128개 중 74개가 역사·민속을 주제로 하며, 72개의 박물관·미술관이 종로구(55중구(17)에 있다. 미술관은 47개소로 기존 서울시립미술관과 분관으로 운영되고 있는 북서울미술관’, ‘남서울미술관외에는 갤러리 형태의 소규모 미술관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많다.

 

 

등록 박물관미술관현황.PNG
서울시 등록 박물관미술관현황

 

 

이에 서울시는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프로젝트를 통해 '23년까지 사진, 한식, 로봇 등 다양한 주제의 테마형 뮤지엄’ 9개소를 연이어 개관한다고 밝혔다.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프로젝트는 시민 문화 향유권 확대와 지역 간 문화 불균형 해소를 위해 서울시가 '15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프로젝트로 단순히 유물을 관람하고 보관하는 박물관에서 벗어나 다양한 주제의 특색 있는 박물관미술관을 건립, 도시를 대표하고 지역의 활성화를 이끄는 문화 인프라를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 정책위원회는 현재 김홍남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방송인이자 기업인 마크테토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서울시 주요 박물관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안하고 있다.

 

앞서 서울생활사박물관, 서울우리소리박물관 등 5개 시설이 문을 연데 이어, '23년까지 9개소를 추가로 건립해 총 14개소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23년 한국 사진사 140년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공공 사진미술관이 도봉구에 문을 연다. 문화시설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금천구엔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이 생긴다. 이보다 앞서 '21년 성북구 삼청각에는 K-푸드 한류를 선도할 한식문화 복합공간 한식문화관도 개관한다. 이에 총 3,400억 원이 투입된다.

 

 

건립추진현황.jpg
서울시 박물관, 미술관 건립추진현황

 

 

새롭게 조성되는 테마형 뮤지엄’ 9개소는 서울공예박물관('20)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21)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21) 한식문화관('21) 로봇과학관('22) 서울시 통합수장고('22) 서서울미술관('23) 서울사진미술관('23) 풍납동토성박물관('23)이다.

 

서울공예박물관은 현재 종로구 구 풍문여고 부지에 건립되고 있다. 각 시대별 대표 공예품과 근현대 명품 공예품을 전시하고, 공예 교육체험 활동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한양도성 유적 전시관은 한양도성의 유적 원형과 발굴보존 과정, 시대별 축조기술 방식 등을 전시한다. 성곽길을 따라 전시실을 짓고, 현재 멸실된 구간은 증강현실로 재현해낸다는 계획이다.

 

(가칭)평창동 미술문화복합공간은 현대미술의 중요 자료와 기록(미술 아카이브)을 수집·보존·연구·전시하는 약 5,500규모의 미술문화복합공간이다. 지난해 9월부터 평창동에 건립되고 있으며, 2021년 말 개관 예정이다. 소규모 갤러리와 미술관이 밀집돼 있고 300여 명의 예술가들이 거주해 인적 자원이 풍부하다.

 

한식문화관은 삼청각 리모델링을 통해 한국전통 식음문화를 연구보존전시체험하는 복합공간으로 조성되며, 로봇과학관은 도봉구 창동 상계 지역에 건립된다. AI,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 등 첨단 로봇과학 기술을 체험하고, 로봇을 탐구할 수 있는 심화 교육과정을 운영하게 된다.

 

서울시 통합수장고는 서울시 박물관미술관의 소장품 약 35만점을 보관할 수 있는 수장고부터 유물 보존복원수리전시도 통합적으로 이뤄지는 복합문화공간으로 강원도 횡성군 부지에 조성된다.

 

서서울미술관은 청소년 과학예술 융복합 교육과 시민참여형 미술문화의 저변 확대를 위한 거점공간으로 2023년 문을 열 예정이다. 현재 국제 지명설계 공모가 진행되고 있으며 오는 6월 설계자가 선정된다. 서울사진미술관은 근현대 사진예술사 정립, 시각문화 유산 보존, 미디어 기반 교육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2023년 개관을 목표로 현재 설계를 진행 중이다. 풍납동토성박물관은 백제왕성 풍남동토성 내 백제건국, 왕도 건설과정, 왕도 사람들의 생활, 발굴 과정 등을 전시하는 공간으로 꾸며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물관·미술관은 도시의 문화 수준을 나타내는 바로미터임에도 불구하고 서울시내 박물관미술관 수는 세계 주요도시에 비해 부족한 편이고, 지역 간 문화 격차도 존재하는 실정이다, “서울시는 시민 누구나 지역 간 격차 없이 다양한 문화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문화 소외 지역을 중심으로 테마형 뮤지엄을 확충하고 세계적인 박물관·미술관 도시 서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