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코로나19에 여행을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가 70%, 여행지로는 제주도 선호

기사입력 2020.06.12 02:40 조회수 14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붙임.(사진)한국관광공사 사옥.jpg
한국관광공사 사옥

 

 

 

 

[서울문화인] 우리 국민들의 국내여행에 대한 인식이 코로나19 본격화 이전에 계획했던 연간 여행횟수는 평균 6회였으나, 확산이 본격화된 이후의 횟수는 평균 1.8회로 집계돼 70% 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2.23.~5.5.) 동안 국내여행을 계획했던 응답자 중 84.9%가 실제로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5세 미만 자녀 동반 여행자의 여행계획은 코로나19 이전 6.5회에서 이후 1.9회로 줄어 감소폭이 가장 컸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동안 여행을 취소한 비율도 87.5%로 전체 평균을 웃돌아 코로나 상황에 가장 민감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결과는 한국관광공사가 코로나19가 우리 국민들의 국내여행에 대한 인식에 미친 영향을 분석하여 내수 활성화 사업에 활용하기 위해 코로나19 국민 국내여행 영향조사를 실시한 결과 나타났다. 설문조사는 방역태세가 사회적거리두기에서 생활속거리두기로 전환된 직후인 2020.5.7.~17.(11) 동안 공사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구석구석누리집, , SNS 채널 및 근로자 휴가지원사업 전용 온라인몰인 휴가샵을 통해 진행했으며, 2만여 명(19,529)이 참여했다.

 

하지만 생활속 거리두기 기간(5.6.~) 동안 여행 가는 것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예방 수칙만 잘 지킨다면 여행을 가도 괜찮다30.1%, “여행을 가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69.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로 코로나19 발생을 기점으로 여행지 선정 기준’, ‘여행 횟수’, ‘여행 테마’, ‘여행 일정’, ‘여행 수단등 전반적인 부문에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이른바 비대면여행패턴이 나타날 것이며, 특히 그 중 사람이 많이 몰리지 않는 곳, 숨겨진 여행지 선호여행횟수 줄이기”, 그리고 과거보다 개인위생에 신경 쓰는 여행이 가장 두드러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향후 국내여행 재개 희망시기로는 “9월 이후를 선택한 비율이 33.9%로 가장 높았으나, “6월 중후반“7”, “8을 선택한 비율도 각각 12.7%, 13.6%, 10.3%로 나타나 보다 이른 시일 내 여행을 하고자 하는 욕구 또한 크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내여행 재개 시 첫 희망 방문지로는 제주도(43.3%)”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강원도(23.4%)”, “경상도(14.0%)”, “부산(10.4%)”, “전라도(6.9%)”, “경기도(1.3%)”, “충청도(0.7%)” 등의 순이었다. 광역시도가 아닌 단일 지역으로 많은 선택을 받은 곳은 여수(4.7%)”강릉(4.5%)”, “경주(4.4%) 등이다.

 

 

s61.jpg
제주 성산일출봉

 

 

여행동반자로는 응답자 거의 모두가 가족”(99.6%)을 들었다. 이는 2018 국민여행조사 결과(49.4%)에 비교해 볼 때 매우 높은 수치이다. 반면 여행동반자로 친구연인을 선택한 비중은 27.3%2018 국민여행조사 결과(41.2%)에 비해 줄었으며, “친목단체모임(0.1%)”, “친척(0.8%)”, “직장동료(1.1%)” 등 동반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단체 구성은 회피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공사 정창욱 국민관광전략팀장은 국민이 보다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숨은 관광지 발굴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지자체, RTO 등 관광 유관기관들과 협력사업을 진행중이며, “뉴노멀 관광환경에 적합한 언택트 관광지를 적극 발굴해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 밝혔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