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마미술관, 요절한 천재 조각가 ‘류인’의 대규모 회고전 개최

“류인-파란에서 부활로” 한국 현대 구상조각가 ‘류인’의 주요 작품 30여 점 소개
기사입력 2020.05.22 15:23 조회수 2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jpg
<파란Ⅰ> 청동/25×32×64(h)cm, 1984 [사진, 허중학 기자]

 

 

 

 

[서울문화인] 소마미술관이 2018년에 이어 2년 만에 작가 재조명전으로 요절한 한국 현대 구상조각의 독보적 조작가 류인(1956~1999)의 작품 및 자료 100여 점을 소개하는 류인-파란에서 부활로을 지난 19일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9년은 류인이 타계한 지 20년이 되던 해였다. 새천년을 1년도 채 남겨두지 않은 1999년 겨울, 맹렬히 타오르던 한 예술혼이 황망히 사그라졌다. 류인은 홍익대 및 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하였고, 전통적 방식으로 인체를 다루면서도 현대적인 표현을 구사하여 한국 현대 구상조각의 독보적 작가로 명성을 쌓아가던 중 43세의 나이로 요절하였다. 그는 10여 년의 비교적 짧은 작품 활동을 통해 70여 점의 조각 및 설치 작품을 남겼다.

 

이번 전시는 1983년 대한민국미술대전 및 목우회 공모전 특선을 수상하면서 본격적으로 작가 활동을 시작한 때로부터 1997년 병마로 인해 작업을 중단하기까지 약 15년간의 예술 세계를 망라하였으며, 그 이전의 연습기와 작가가 일생 동안 천착했던 주제들에 대한 고민과 실험의 흔적들을 엿볼 수 있는 다양한 자료들로 아카이브 전시를 구성하여 선보인다.

 

파란에서 부활로라는 부제를 통해 짧지만 강렬한 류인의 인생과 작품 세계를 축약하였다. <파란(1984)>은 대학원 재학시절 제작한 작품으로 이전의 인물전신상과는 다른 파격적인 형상을 보여 류인스러운작업의 시작을 선언하는 의미를 담았다. 파란(波瀾)은 보통 고난이나 시련을 뜻하는 말로 쓰이나, 이 작품에서는 깨어진 알(破卵)을 의미한다. 알을 깨고 나오는 것처럼, 작가는 자아를 속박하는 것들을 벗어나 항상 깨어 있고자 하였고 그 깨달음을 조각을 통해 전하려고 하였다.

 

류인은 <파란>을 기점으로 기존의 구상조각의 어법을 과감히 탈피하여 인체를 생략왜곡하거나 오브제로 대체함으로써 신체성을 벗어난 정신적 자유로움을 형상화하였다. 이러한 류인의 등장 자체가 당시 미술계에서는 하나의 파란을 일으켰다고도 할 수 있다.

 

이번 전시는 처녀작인 <자소상(1980)>부터 작가 사후에 첫 선을 보이는 첫 공모전 수상작 <여인입상(1983)>, ‘류인스러운작업의 시작을 알리는 <파란><입산> 연작, 류인이라는 조각가를 강렬하게 각인시킨 화제작 <지각의 주(1988)><급행열차-시대의 변(1991)>, 작명 미상의 유작(1997)에 이르기까지 주요 작품 30여 점을 엄선하여 소개하고 있다. 특히 류인의 작품 중 가장 규모가 큰 <부활-그 정서적 자질(1993)>(예술의전당 소장)이 처음으로 자리를 옮겨 소마미술관에서 전시되었다.

 

 

 

18.jpg
<급행열차-시대의 변> 청동, 118×1550×220(h)cm, 1991 [사진, 허중학 기자]

 

 

10.jpg
부활-조용한 세벽, 1993 [사진, 허중학 기자]

 

37.jpg
<부활-그 정서적 자질> 청동, 고흥대리석, 280×245×750(h)cm, 1993 [사진, 허중학 기자]

 

 

전시는 104일까지 진행되며, 관람료는 성인 3,000, 청소년 2,000, 어린이 1,000원이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