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물관] 꽃이 피고, 새가 노니는 아미타불의 극락, ‘영천 은해사 괘불’

2020년 국립중앙박물관 괘불전 ‘꽃비 내리다-영천 은해사 괘불’
기사입력 2020.05.11 18:48 조회수 7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천 은해사 괘불 01.jpg
<영천 은해사 괘불〉, 조선 1750년, 비단에 색, 전체 1,165.4x554.8cm, 보물 제1270호, 경상북도 영천 은해사

 

 

 

[서울문화인] 20065월부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선보여 온 한국의 괘불전 중 열다섯 번째로 보물 제1270<영천 은해사 괘불> 및 보물 제1857<은해사 염불왕생첩경도>를 선보이고 있다.

 

경상북도 팔공산 자락에 자리한 영천 은해사는 809년 창건되어 천 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한다. 특히 영천 은해사는 아미타불을 모신 미타도량으로 유명한데, 아미타불의 극락정토는 사람들이 다시 태어나길 바랐던 청정한 이상향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영천 은해사 괘불1750년 보총(普摠)과 처일(處一)이라는 두 명의 화승(畫僧)이 그린 것으로, 크기는 높이 11미터, 5미터가 넘는다.

 

 

영천 은해사 괘불 02.jpg

 

 

영천 은해사 괘불은 크기를 제외하면 2018년 선보인 상주 용흥사 괘불(보물 제1374), 2019년 공주 마곡사 괘불(보물 제1260)에 비하면 한 폭의 동양화처럼 주변의 도상이 없이 화면 중심에는 만개한 연꽃을 밟고 홀로 선 부처만이 자리하고 있어 기존에 국립중앙박물관이 선보여 왔던 괘불과는 다른 간결한 느낌을 준다.

 

 

용흥사 괘불, 공주마곡사괘불.jpg
용흥사 괘불, 공주마곡사괘불

 

 

한눈에 담기 어려운 거대한 화면 중심에는 만개한 연꽃을 밟고 홀로 선 부처가 자리해 있다. 부처 주변에는 마치 부처를 공양하려는 듯 흐드러지게 핀 모란꽃과 연꽃이 꽃비와 같이 아름답게 흩날리는 모습을 하고 있으며, 화면 주변의 화려한 꽃과 화면 윗부분의 새들의 표현은 즐거움만 가득한 곳, 즉 아미타불의 극락정토(極樂淨土)를 연상시키기도 한다. 이에 따라 괘불 주변의 꽃은 석가모니불의 가르침에 찬탄하며 뿌려진 청정한 공양처럼 볼 수도 있고, 아미타불의 극락에서 내리는 꽃비처럼 충만하게 느껴지기도 한다. 부처의 존명은 단정할 수 없지만 괘불 주변에 흩날리는 꽃비는 홀로 서 있는 여래를 더욱 새롭게 바라보도록 만든다.

    

 

은해사 염불왕생첩경도.jpg
보물 제1857호 <은해사 염불왕생첩경도>

 


이번 괘불전에는 특별히 <은해사 괘불>과 같은 해인 1750년에 조성된 보물 제1857<은해사 염불왕생첩경도(念佛往生捷徑圖)>823일까지만 함께 소개한다. ‘염불왕생첩경도은 아미타불을 생각하며 그 이름을 부르는 것(염불念佛)이 극락에 태어나는(왕생往生) 가장 빠른 방법(첩경捷徑)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는 불화이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