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스케치] 화려한 이란의 역사를 그려놓은 왕실 연회궁, 체헬 소툰

기사입력 2020.04.14 23:32 조회수 17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40개의 원기둥'을 의미하는 '체헬 소툰(Tchehel Sotoun)'1647년에 샤 압바스 2(Shah Abbas II)가 자신은 물론 고관대작과 대사들의 리셉션 장소로 사용하기 위하여 건축한 구으로 궁전의 내부는 물론 궁 자체가 미술관이라고 해서 손색이 없을 정도로 벽면은 프레스코화로 가득하다.

 

위쪽에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을 묘사한 6개의 그림이 그려져 있고 아래 벽면에는 작은 그림들로 페르시아 시대에 있었던 사건들을 묘사하고 있는 그림들이 그려져 있다. 먼저 윗쪽의 대형 벽화는 1611년에 투르키스탄과의 연회를 개최한 모습, 1514년 오스만과 페르시아 간의 전쟁을 묘사한 그림, 1544년에 몽골의 왕이 이란으로 피신하여 온 그림, 1510년 사파비왕조의 이스마일 1세가 우즈베키스탄을 격파시키고 왕을 죽이는 장면,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1747년 인도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나디르샤(Nadir Shah) 등의 왕실의 영광의 모습을 담고 있다.

 

 

h36.jpg

 

h37.jpg

 

h39.jpg

 

h35.jpg

 

h18.jpg

 

h19.jpg

 

 

h11.jpg

 

h13.jpg

 

h14.jpg

 

h16.jpg

 

h17.jpg

 

h22.jpg

 

h23.jpg

 

h25.jpg

 

h27.jpg

 

h31.jpg

 

h32.jpg

 

 

외벽의 벽화는 내부의 벽화는 달리 서양화풍의 영향을 받은 듯한 화풍의 그림이 눈에 들어온다. 이는 당시 유럽과의 교류가 있었음을 알 수 있는 벽화로 네덜란드에서 온 사신이 왕실 행사에 참석했던 모습이라 한다.

 

 

 

h42.jpg

 

h43.jpg

 

h44.jpg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