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이야기] 이란 이스파한, 벽화가 아름다운 왕실의 연회전용 궁전. 체헬 소툰

소박한 외형과 달리 화려한 프레스코 벽화로 시선을 뗄 수 없는 내부
기사입력 2020.04.14 22:58 조회수 9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h04.jpg

 

 

 

 

[서울문화인] '체헬 소툰(Tchehel Sotoun)'이란 '40개의 원기둥'을 의미한다. 궁전에는 사이프러스 나무로 된 원기둥이 20개밖에 없으나 이것이 연못에 비쳐서 40개가 된다는 뜻으로 이런 이름을 지었다고 하니 시적인 발상이 칼의 이슬람이 아닌 예술적 이슬람의 모습의 다가온다.

 

궁을 들어서는 순간 바로 떠오르는 것은 인도의 타지마할이다. 크기는 타지마할에 비견될 수 없겠지만 인공의 연못에 비춰지는 궁전의 모습은 꼭 타지마할을 연상케 한다. 하지만 이곳도 세월을 비껴가지 못하고 한 창 보수 중이라 인공의 연못에 완전한 형태의 40개의 기둥은 확인할 수 없어 아쉬움이 남지만 이곳 역시 궁전의 내부로 들어서는 순간 교회당의 프레스코 벽화처럼 화려한 벽화가 아라베스크 문양과 함께 시야에 가득 들어온다.

 

 

h05.jpg

 

h42.jpg

 

h48.jpg

 

h06.jpg
기둥을 받치고 있는 이 사자상은 세계를 호령하던 아케메니드 페르시아 시대 이후 왕실의 힘을 상징하는 동물로 이란의 페르시아 제국을 상징할 때 어디든 빠지지 않는 조각상이다.

 

 

 

1647년에 샤 압바스 2(Shah Abbas II)가 자신은 물론 고관대작과 대사들의 리셉션 장소로 사용하기 위한 전용 궁전으로 건축한 체헬 소툰 궁전의 내부는 벽면 위쪽에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사건을 묘사한 6개의 그림이 그려져 있고 아래 벽면에는 작은 그림들로 페르시아 시대에 있었던 사건들을 묘사하고 있는 그림들이 그려져 있다. 이들 벽화들은 금색을 사용하여 왕실의 권위와 부의 화려함을 보여주고 있는 듯 했다.

 

 

h36.jpg

 

h37.jpg

 

h39.jpg

 


h07.jpg

 

 

 

궁의 내부는 1978년 박물관으로 단장하여 개장하였는데 이곳에는 사파비왕조(Safavid Dynasty)와 관련된 카펫, 도자기, 주화 그리고 군사들이 입었던 금속으로 만든 옷 등의 유물들이 전시되어 있다.

 

윗쪽의 대형 벽화는 1611년에 투르키스탄과의 연회를 개최한 모습, 1514년 오스만과 페르시아 간의 전쟁을 묘사한 그림, 1544년에 몽골의 왕이 이란으로 피신하여 온 그림, 1510년 사파비왕조의 이스마일 1세가 우즈베키스탄을 격파시키고 왕을 죽이는 장면, 그리고 마지막으로는 1747년 인도와의 전쟁에서 승리한 나디르샤(Nadir Shah) 등의 왕실의 영광의 모습을 담고 있다.

 

체헬 소툰 궁전은 내부는 물론 외벽에도 다양한 벽화로 장식되어 있는데 외벽의 벽화는 내부의 벽화는 달리 서양화풍의 영향을 받은 듯한 화풍의 그림이 눈에 들어온다. 이는 당시 유럽과의 교류가 있었음을 알 수 있는 벽화로 네덜란드에서 온 사신이 왕실 행사에 참석했던 모습이라 한다.

 

 

h44.jpg

 

 


한때 이곳은 불에 전소되었다가 다시 지어지는 아픔을 겪기도 하였지만 이런 아픔 속에서도 내부의 화려한 색감과 벽화는 여전히 생동감을 잃지 않고 있었다. 하지만 궁을 나오면서 깜짝 놀란 장면은 입구의 훼손된 벽화를 섬세하지 않은 손길로 복원하지 않는 모습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 우리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모습을 목격하고 말았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