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문화예술시설 내달 5일까지 휴관 연장 및 공연업계 추가 지원 대책 마련

4월 5일까지 공연장 5곳, 박물관·미술관·도서관 24곳 휴관, 7개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
기사입력 2020.03.19 11:15 조회수 12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국립중앙박물관.jpg
국립중앙박물관

 

 

 

[서울문화인]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과 국립중앙박물관 등 문체부 소속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의 휴관 기간을 추가 2주간(’20. 3. 23.~4. 5.) 연장하고, 국립극단 등 7개 국립예술단체의 공연도 2주간(’20. 3. 23.~ 4. 5.) 추가로 중단한다고 밝혔다.

 

* 5개 국립공연기관: 국립중앙극장, 국립국악원(지방국악원 포함), 정동극장, 명동예술극장, 국립아시아문화전당

* 24개 박물관·미술관·도서관: 국립중앙박물관, 지방박물관 13(경주, 광주, 전주, 대구, 부여, 공주, 진주, 청주, 김해, 제주, 춘천, 나주, 익산), 국립민속박물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국립한글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4(과천, 서울, 청주, 덕수궁), 국립중앙도서관 3(서울, 세종, 어린이청소년)

* 7개 국립예술단체: 국립극단, 국립발레단, 국립오페라단, 국립현대무용단, 국립합창단, 서울예술단,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이번 조치는 지난 223일 코로나19 경계경보의 심각단계 격상에 따른 1~2차 휴관(’20. 2. 25.~3. 22.) 조치 이후에도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추가 휴관과 공연 중단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46() 이후의 국립문화예술시설의 재개관과 국립예술단체의 공연 재개 여부는 코로나19 확산 추이를 보며 결정할 방침이라 밝혔다.

 

한편,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코로나19 관련 업종·분야별 긴급 지원방안에는 공연업계 추가 지원 대책이 포함되어 있다. 먼저 공연 취소·연기에도 불구, 고정비용 지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극장에 대해 공연 기획·제작 등을 지원, 1개소당 최대 6천만 원씩 200개소 지원한다.

 

또한, 공연 제작과 관람 계기를 창출해 공연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업계와 수요자의 비용 경감을 지원한다. 예술인 및 예술단체에 공연 제작비를 지원해 공연 제작이 위축되지 않도록 노력하고, 코로나19의 확산추이를 지켜보며 적절한 시기에 공연 관람객 대상 관람료도 지원해 위축되어 있는 공연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예술인 및 예술단체에 공연 제작비 지원은 규모 등에 따라 2천만 원2억 원 차등 지원, 160개 단체에 지급될 예정이며, 공연 관람객 대상 관람료 지원은 300만 명에게 예매처별 1인당 8천 원 상당 관람 할인권 제공할 예정이라 밝혔다. [허중학기자]

 

 


감염병 예방수칙.jpg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