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 기자간담회 현장

기사입력 2020.03.18 21:30 조회수 12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단체 01.jpg

 

 

[서울문화인]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가 지난 317()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언론/배급 시사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사랑의 해답을 알려주는 기묘한 책을 만난 후, 마법처럼 뒤바뀌기 시작한 너무 다른' 두 청춘남녀의 특별한 사랑을 그린 판타지 로맨스물이다.

 

영화 상영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사랑하고 있습니까>의 주연배우 김소은, 성훈과 함께 김소혜, 이판도, 김정권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극중 까칠한 츤데레 카페 오너 승재역을 맡은 배우 성훈은, 친절하고 젠틀한 모습이 담긴 예능 나혼자 산다와 상반되는 까칠한 배역을 연기한 소감에 대해 나는 사실 친절하지 않다. ‘승재는 내 내면에 숨어있는 모습일 것이다. 그걸 끄집어냈기 때문에 연기는 전혀 어렵지 않았다.”고 밝혔다.

 

외유내강형 카페 알바 소정역을 맡은 배우 김소은은 극 중 어머니 역을 맡은 전미선 배우와의 호흡에 대해, “현장에서 호흡이 잘 맞아 딸로서 몰입이 잘 됐고, 연기하는데 있어서 수월하게 촬영했다.”라며 각별했던 촬영현장을 회상하면서도 전미선 선배님께서 등장하는 장면부터, 영화를 보는 내내 굉장히 슬펐다.”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안나역을 맡은 김소혜 배우는 우리 영화는 파스텔 같은 영화다. 진하지는 않지만 힐링을 전해주는 영화다.”, ‘기혁역을 맡은 이판도 배우는 차갑고 어려운 시기, 모두가 우리 영화를 통해 작지만 따뜻한 힐링의 마음을 가지고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전해 영화에 대한 관심과 희망을 동시에 전했다.

 

아울러 김정권 감독은 어려운 시기지만 영화 <사랑하고 있습니까>를 통해 자신의 삶과 일상의 작지만 귀한 소중함을 느끼는 시간이 되시길 바란다.”고 바람을 전했다.

 

평범한 곳에서 시작된 가장 마법 같은 사랑 이야기를 그린 올 봄 단 하나의 판타지 로맨스 <사랑하고 있습니까>는 오는 325일 개봉되어 올 봄 관객들의 마음에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혜경 기자]

 

 

 

 

 

 

[최혜경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