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공연결산–장르별 순위] 아이다, 옥탑방 고양이, BTS World tour, .. 각 장르별 1위

기사입력 2020.02.07 17:44 조회수 24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아이다, 옥탑방 고양이, BTS World tour, 빈 필하모닉, 호두까기인형 각 장르별 1위 기록

- 중소극장 뮤지컬 유일 <사의찬미> 8위에 오를만큼 큰 인기

- 콘서트는 BTS, 박효신, 싸이 등 대형 공연이 상위권 점유

- 2019 트로트 열풍으로 관련 공연 급증, 콘서트 시장 성장에 기여

 

 

[서울문화인] 뮤지컬 <아이다>, 연극 <옥탑방 고양이>, 콘서트 <BTS World tour>, 클래식/오페라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무용/전통예술 <국립발레단 호두까기인형>2019년 한 해 동안 장르별로 가장 많이 판매된 작품에 이름을 올렸다.

 

공연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가 2019년 공연 시장을 결산하면서 뮤지컬, 연극, 콘서트, 클래식/오페라, 무용/전통예술 5개 장르별 판매 수량 및 금액 기준에 따라 인기 순위를 발표했다. 201911일부터 1231일까지 인터파크티켓 웹, 모바일, 전화, 글로벌, 제휴 채널 등의 모든 판매분을 합산한 결과다. 동일한 작품이라도 지역과 공연장이 달라지면 별개로 합산했다.

 

[인터파크]2019장르별1위작품포스터모음.JPG

 

 

2019 뮤지컬 장르 분석

2019년 한 해 동안 뮤지컬 장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작품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고 있는 <아이다>로 집계되었다. 2005년 초연 이후 73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사랑을 받았던 검증된 명작으로 특히 20195번째 시즌이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이 제작한 브로드웨이 오리지널 버전을 볼 수 있는 마지막 무대로 알려지면서 수많은 관객들이 <아이다>를 찾았다.

 

2위는 평균 객석 점유율 96%, 누적 관객 수 17만 명을 기록하며 지난 127일 종연한 <스위니 토드>가 올랐다. 이어 창작 매 시즌마다 인기 행진을 이어갔던 뮤지컬 <벤허><그날들>은 나란히 3위와 4위에 오르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다시 한 번 검증받았다.

 

또한, 2019년은 3.1 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와 근현대사 소재의 창작 뮤지컬이 대거 무대에 올려졌는데 뮤지컬 <사의찬미>와 뮤지컬 <영웅> 10주년 기념공연 8위와 9위에 나란히 오른 점이 눈에 띈다. 특히 상위권에 오른 작품들이 모두 1천석 이상의 대극장에서 공연된 작품이었는데 반해 유일하게 335석 규모의 티오엠 1관에서 공연된 <사의찬미>8위에 오른 부분은 주목할 만한 성과다. 한편, 부산 드림씨어터 개관작으로 진행된 뮤지컬 <라이온 킹> 인터내셔널 투어 부산은 7위를 기록하며 서울 이외 지역에서 열린 뮤지컬 가운데 가장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2019 연극 장르 분석

2019년도 대학로 스테디셀러 공연인 <옥탑방 고양이>가 연극 판매순위 1위에 올랐다. <옥탑방 고양이>20대 젊은 관객들이 주 관람층으로 지난 9년간 연극 장르 1위를 지킨 것으로, 기존의 8년 연속 기록을 갱신하게 되었다. 장르의 특성상 오픈런 공연이 많은 연극 장르에서는 1위에서 5위까지가 모두 오픈런 공연이 이름을 올렸다.

 

오픈런을 제외한 리미티드런 작품 가운데는 연극 <알앤제이>가 가장 판매량이 높았다. 연극 <환상동화>는 화제의 드라마속 인생 캐릭터로 촌므파탈이라는 신조어까지 만들며 전성기를 맞고 있는 강하늘의 출연만으로도 화제가 된 작품이다. 첫 공연일이 1221일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오랜만에 연극무대에 선 강하늘의 티켓 파워로 인해 연간 랭킹에서도 10위에 오르는 반전을 보여줬다.

 

2019 콘서트 장르 분석

빌보드 챠트를 연달아 석권하며 K-pop의 역사를 새로 쓰고 있는 BTS의 월드투어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서울 공연이 2018년에 이어 2019년에도 인터파크 콘서트 판매순위 1위에 올랐다. BTS는 정규 콘서트 외에 ARMY를 위한 팬미팅 ‘BTS 5TH MUSTER MAGIC SHOP까지 10위 이내에 총 3개의 공연을 올렸다.

 

데뷔 20주년을 맞아 3년만에 열린 박효신의 단독 콘서트 박효신 LIVE 2019 LOVERSwhere is your love’도 완성도 높은 무대와 전석 매진의 흥행 기록으로 2019년 콘서트 분야 2위를 기록했다. 이어 2019년에도 콘서트 장르에서 싸이의 존재감은 굳건했다. ‘흠뻑쇼올나잇스탠드를 대표적인 콘서트 브랜드로 성공시키며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유지했다. 상위 10위 안에 단독 콘서트 4개를 올린 솔로 가수는 싸이가 유일하다.

 

2019년은 미스트롯방송 인기에 힘입어 트로트 장르가 재조명 받으며 열풍을 일으킨 것도 큰 사건이었다. 상위권에 진입하지는 못했지만 내일은 미스트롯전국투어 공연은 큰 성공을 거뒀고 콘서트계에 새로운 시장을 만들었다. 송가인이라는 스타를 배출한 덕분에 유사 방송 프로그램이 속출하고 2020년에도 <미스터트롯> 콘서트 등 많은 트로트 공연이 예정돼 있어 뜨거운 열기는 쉽게 식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해 판매 된 해외 아티스트 공연 중에서는 퀸의 첫 단독 내한 콘서트로 화제를 모았던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5 QUEEN()’이 콘서트 장르 11위로 가장 큰 성공을 거뒀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흥행 영향으로 20~30대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살아있는 전설을 만난다는 기대감을 충족시킨게 주효했다.

 

2019 클래식, 무용/전통예술 장르 분석

공연장 규모와 아티스트 위상에 따라 티켓 가격의 격차가 심한 클래식, 무용 장르에서는 인기를 가늠하는 기준을 판매매수가 아닌 판매금액으로 집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019년 클래식 장르 1위는 <2019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으로 집계되었다. 상위권 공연을 살펴보면 해외 유명 오케스트라 내한 공연과 2위에 오른 <디즈니 인 콘서트>처럼 대중적이고 친근한 선곡의 오케스트라 공연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솔리스트 단독 공연으로는 <사라 장 바이올린 리사이틀>9위에 오르며 높은 티켓 파워를 보여주었다.

 

오페라 중에서는 <2019 예술의전당 가족오페라 투란도트4위에 오르는 인기를 얻었다.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공연은 기존 판매금액 기준으로는 5위에 올랐으나 최근 아쉽게 공연이 취소되어 순위에서 제외되었다.

 

무용 장르에서는 전년과 동일하게 스테디셀러인 국립발레단 <호두까기 인형>’유니버설발레단 호두까기인형이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이는 일반 발레 공연이 대부분 4일 이상이 넘지 않은 상황에서 공연 횟수가 크게 차이나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 외에도 국립발레단이 3, 유니버설발레단이 2편을 10위권에 올랐으며, 2019 상트 페테르부르크 발레 씨어터 백조의 호수 내한공연이 3, 정동극장 : 장녹수전4, 중국 고전 무용과 동서양의 악기를 조화시킨 오케스트라가 만들어내는 <션윈 2019 월드투어>(7, 8) 공연이 무용 장르 상위권에 대거 포진했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