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미륵사지 터에 백제 왕도의 위용을 보여주는 국립익산박물관 개관

기사입력 2020.01.10 18:42 조회수 1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전시실 01.jpg

 

 


- 미륵사지 석탑과 왕궁리 오층석탑 사리장엄구 등 3,000여 점 상설전시

-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사리장엄특별전도 함께 열려

 

[서울문화인] 익산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보존·전시·교육하는 국립익산박물관이 2020110() 문을 열었다. 삼국시대 불교사원 중 최대 면적을 자랑하는 미륵사지 남서편에 개관한 박물관은 20157백제역사유적지구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후, 같은 해 12월 미륵사지유물전시관이 국립으로 전환된 지 4년 만이다.

 

국립익산박물관은 연면적 7,500, 전시실 면적 2,100의 규모로, 주변 경관을 해치지 않도록 지하 2, 지상 1층 규모로 건립한 유적 밀착형 박물관으로 지어졌다.

 

익산박물관.jpg
익산미륵사지 터에 개관한 국립익산박물관

 

 

국립익산박물관은 미륵사지와 왕궁리유적, 쌍릉 등 익산문화권 자료를 종합적으로 수집, 보존하며 조사·연구·전시교육하는 복합문화기관을 지향, 미륵사지 출토품 23천여 점을 비롯하여 전북 서북부의 각종 유적에서 출토된 약 3만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으며, 상설전시실에는 국보보물 311점을 포함한 3천여 점의 전시품을 선보인다.

 

상설전시는 모두 3개의 실로 구성, 먼저 1(익산 백제)에서 백제의 마지막 왕궁으로 주목받는 익산 왕궁리유적과 백제의 왕실 사원인 제석사지, 백제 최대 규모의 돌방무덤인 쌍릉에서 출토된 자료들을 소개하여 우아하고 완숙한 사비기 익산의 백제문화를 조명한다.

 

2(미륵사지)에서는 삼국 최대의 불교사원인 미륵사지의 역사와 설화, 토목과 건축, 생산과 경제, 예불과 강경 등 다양한 면모를 소개한다. 특히 미륵사지 석탑 출토 사리장엄구는 별도의 전시공간으로 꾸며 관람의 집중도를 높였고, 미륵사지 석탑을 주제로 한 현대미술 작품을 함께 설치했다.

 

3(역사문화)에서는 문화 교류의 촉진자이자 매개자였던 익산문화권의 특성을 부각한다. 금강 하류에 위치한 익산의 지리적 특성과 교통로를 통한 문물 교류의 증거를 토기나 도자기, 금동관, 금동신발, 청동기 등 다양한 유물을 소개하여 고조선 준왕의 남천지이자 마한의 중심지였던 익산의 역사성을 부각시켰다.

 

박물관 개관과 함께 상설전시실에는 다수의 유물들이 최초로 공개되었다. 먼저 익산 미륵사지 석탑 사리장엄구의 공양품을 감쌌던 보자기로 추정되는 비단 직물과 금실을 비롯하여, 제석사지 목탑이나 금당 안에 안치되었을 흙으로 빚은 승려상의 머리, 미륵사지 석탑이 백제 멸망 이후인 통일신라시대에도 보수 정비되었음을 알려주는 백사伯士명 납석제 항아리, 1917년 발굴된 지 102년 만에 다시 공개되는 쌍릉 대왕릉의 나무관 등이 이번에 최초로 일반에게 공개되었다. 특히 쌍릉 대왕릉의 나무관은 대왕릉에서 직접 떼어 온 봉토의 토층 및 실제 크기의 돌방무덤과 함께 전시실 안에 설치되어 더욱 현장감 있게 관람할 수 있다.

 

익산 쌍릉 목관.jpg
1917년 발굴된 지 102년 만에 다시 공개되는 쌍릉 대왕릉의 나무관

 

 

이밖에도 1965년 석탑 보수공사 중 발견되어 오랫동안 국립전주박물관에서 전시되던 국보 제123호 왕궁리 오층석탑 사리장엄구, 익산 입점리 고분군 금동관모, 원수리 출토 순금제불상 등 다른 지역에서 보관·전시되던 자료들도 원래의 고향인 국립익산박물관에 자릴 잡았다.

 

아울러 개관 기념하여 사리장엄 탑 속 또 하나의 세계(2020.1.10.~3.29)’ 특별전도 선보인다. 특별전에는 박물관의 대표 문화재인 백제 왕실 발원 미륵사지 석탑 사리장엄의 의미를 기념하기 위하여 국보 제327호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장엄, 보물 제1925호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 등 우리나라의 왕실과 귀족 등이 발원한 사리장엄 9구를 포함하여 총 15구를 한자리에 모았다. 전시품 중 국보보물 19건에 이르며, 광주 서오층석탑에서 출토된 30여과의 진신사리도 이번 특별전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경주박물관에서 따로 전시되어 함께 감상하기 어려웠던 경주 감은사지 서탑 사리장엄 외함(보물 제366) 과 동탑 사리장엄 외함(보물 제1359)도 소개되고 있다.

 

국립익산박물관의 신상효 관장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오래된 석탑인 미륵사지 석탑과 그곳에서 출토된 사리장엄구를 중심으로, 고도 익산의 역사와 문화를 국내외 관람객에게 널리 전시·교육하여, 지역 주민들에게 행복과 만족을 드리는 문화기관으로 만들어 갈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국립중앙박물관 배기동 관장은 고대사원과 사리장엄구를 브랜드화한 새 박물관이 보석의 도시, 익산의 새로운 문화 거점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익산박물관 개관과 함께 미륵사지 관광지 조성계획에 따라 미륵사지 남쪽 108,743지역에는 전통문화체험관, 자연지형 녹지, 광장, 주차장 등을 마련하여 새 박물관과 연계한 각종 교육 및 문화행사가 가능한 복합문화단지가 조성된다. 현재 국립박물관은 휴관이 없이 관람할 수 있지만 국립익산박물관은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