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고대 옥에오 유적의 출토 유물을 통해 고대 한반도의 관계를 조명

한성백제박물관, 2019 국제교류전 '베트남 옥에오문화-바닷길로 연결된 부남과 백제'
기사입력 2020.01.02 17:49 조회수 9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1 남신상.jpg
남신상, 6세기, 돌, 안장박물관. 힌두교의 신들은 여러 얼굴과 팔을 가진 모습이지만, 인간의 모습을 취할 때에는 보통의 사람처럼 표현하였다. 이 남신상은 모리에 높은 보관을 썼다.

 

 

- 베트남 옥에오문화유적관리위원회 소장 유물 20212,715점 전

 

[서울문화인] 그동안 여러 나라와 국제교류전을 기획하여 선보 온 한성백제박물관(관장 김기섭)2019 국제교류전 <베트남 옥에오문화-바닷길로 연결된 부남과 백제>을 지난 1220일부터 선보이고 있다.

 

인도 칸치푸람에서 중국 광동성까지 연결한 동·서 교역로의 중간 기항지에 형성된 옥에오문화는 1~7세기 사이에 베트남과 캄보디아 남부 메콩강 삼각주의 광활한 지대에서 발달했던 고대 문화이다. 옥에오인들은 그들의 환경에 맞는 집인 고상가옥을 지었고, 뛰어난 수공예 제작 기술을 가졌으며, 수준 높은 종교문화를 영위하였다.

 

특히 이곳에서는 인도의 영향이 지배적이어서 힌두교 사원과 간다라·아마라바티 양식의 조각, 초기 인도 문자 및 힌두교의 도상을 새긴 금판과 인장, 산스크리트어로 쓴 주석판과 비문, 인도·태평양에서 만든 유리구슬 등이 확인되어 지중해·인도·동남아시아 등지에서 수입한 원료를 가공한 제조품을 수출했던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시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베트남 옥에오(Óc Eo) 유적의 발굴성과와 출토 유물의 소개와 함께 동남아 고대국가인 부남국과 한반도의 관계를 조명하고자 기획된 전시로 옥에오인들의 생활모습을 보여주는 이동식 화로인 가랑을 비롯하여 항아리, 냄비 등의 생활용품, 갈판, 그물추, 가락바퀴, 수공예의 비약적인 발전을 보여주는 토기 제작 도구와 금속·유리 관련 도가니, 구슬, 종교와 신앙을 들여다볼 수 있는 신상과 힌두교의 도상을 새긴 금판 등과 더불어 부남국과 백제와의 교류양상을 보여주는 구슬들이 소개되고 있다.

 

07.jpg

 


05 하리하라 신상.jpg
하리하라 신상, 하리하라는 시바와 비슈누 혹은 시바와 샥띠의 모습을 하나의 상에 좌우로 묘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전시는 한성백제박물관과 베트남 옥에오문화유적관리위원회,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및 ()대한문화재연구원이 공동으로 개최하는 전시로 오는 315()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또한, 특별전시회 기간 동안 총 4회에 걸쳐 전시 연계 초청강연회도 진행된다. 강연회는 당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한성백제박물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