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년 경력 성수동 명장 이야기로 보는‘성수동 수제화展’

기사입력 2019.10.14 15:48 조회수 4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핸즈인서울.jpg
핸즈인서울(Hands in Seoul)_성수동

 

 

  

[서울문화인] 2017년 한미 정상회담 당시 영부인 김정숙 여사가 신은 '버선코 구두'와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가 방한 당시 신었던 빨간 '꽃신'. 이들 사이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성수동 수제화의 산증인 전태수 명장의 손에서 탄생한 수제화라는 점이다.

 

성수동에서 39년 동안 수제화를 제작해 온 전태수 명장의 작품과 이야기를 통해 성수동의 과거, 현재, 미래를 살펴보는 특별한 전시 <핸즈인서울(Hands in Seoul)_성수동>이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 10.16.()부터 12.22.()까지 개최된다.

 

전태수 명장은 50년 동안 수제화를 제작해왔고 그중 39년은 성수동에서 작업을 해왔다. 모든 공정이 명장의 손에서 시작돼 손으로 완성되는 수제화에는 성수동의 삶과 역사가 담겨있다. 이번 전시는 성수동 수제화의 역사와 가치를 기억하고 미래를 이야기하기 위한 자리로 기획되었으며, <핸즈인서울>은 도시재생기업(CRC)의 제품과 가치를 기획전시와 로컬매거진을 통해 지원하는 플랫폼이다. 이번 전시는 지난 6~8월 열린 <골든핸즈인서울_해방촌>에 이은 두 번째 기획전이다.

 

이번 전시는 전태수 명장의 손과 이야기에 주목한다. 영부인 김정숙 여사의 버선코 구두와 이방카 트럼프의 꽃신부터 현대적인 감각의 수제화까지 명장의 손에서 완성된 수제화을 비롯하여 총 20점을 선보인다. , 전태수 명장의 노하우가 담긴 구두 틀과 신발 드로잉이 전시되고, 명장이 직접 사용한 끌과 가죽, 망치 등으로 재현된 공방 작업대를 통해 수제화 작업 과정도 한 눈에 볼 수 있다.

 

전시 첫 날인 16() 17시에는 전태수 명장의 수제화 제작 시연이 30여 분간 진행된다.(*오프닝행사 16)

 

아울러, 11~12월 총 4(2)에 걸쳐 시민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수제화 만들기체험 프로그램도 운영된다. 체험프로그램 세부일정 및 참여신청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도시재생지원센터 홈페이지(https://surc.or.kr)와 페이스북에서 확인하면 된다.

 

한편, 서울도시재생이야기관에서는 26() 생활밀착형 문화예술공간인 통의동 보안여관의 최성우 대표를 강연자로 4번째 어반살롱이 개최한다.

 

통의동 보안여관은 과거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채 오픈 플랫폼 문화공간으로 재구성해 운영 중이다. 17~1830분 진행되는 이번 강연에서는 <, 시간, 기억, 장소 그리고 문화>를 주제로 장소의 기억과 통의동 보안여관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보안여관.jpg
보안여관

 

 

어반살롱-통의동 보안여관 최성우 대표참여 신청은 서울도시재생지원센터 페이스북과 온오프믹스를 통해 할 수 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