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집합 도시를 論하다. ① 전 세계 48개팀 모여 만든 주제전

기사입력 2019.09.24 14:03 조회수 7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미지3]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주제전 전시장.jpg

 

 

[서울문화인] 광주와 부산이 해마다 격년제로 선보이는 현대미술을 선보이는 광주비엔날레디자인비엔날레’, 부산의 부산비엔날레바다미술제에 이어 서울시가 지난 2017년부터 선보이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올해 2회를 맞이하여 올해 집합 도시(Collective City)’를 주제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도시건축전시관, 세운상가, 서울역사박물관 등지에서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디자인재단이 주관하는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이하, 서울비엔날레)’는 전 세계의 도시건축 전문가들이 생각하는 각 도시의 문제점을 공유하고, 나아갈 방향에 대해 모색, 도시 분야의 글로벌 플랫폼으로 도약하고자 진행하는 비엔날레이다.

 

올해 서울비엔날레의 전시는 집합적 결과물로서의 도시라는 하나의 주제로 소통하는 주제전과 서울비엔날레에 참가한 80개의 도시를 다룬 도시전을 주축으로, 도시건축 관련 세계 유수의 대학교수, 학생들이 참여해 도시에 관한 생각을 풀어 놓은 글로벌 스튜디오와 원초적 집합 도시인 전통시장에 대한 실험적인 시도인 현장 프로젝트 등 네 가지 전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전 세계 도시건축 전문가 48개팀이 집합 도시를 주제로 선보이 주제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하고 있는 주제전에는 전 세계 도시건축 전문가로 구성된 48개 팀이 참여, ‘건축의 영역 확장, 집합 건축물로서의 도시의 회복이라는 큰 주제를 기반으로 작가의 고민과 그 결과물을 소개하고 있다. 주제전에 참여한 작가들은 도시화 과정에 대한 비판, 생태 및 기반 시스템 탐구, 도시건축 혁신 유형에 따른 대안 개발 실험, 새로운 형태의 거주와 소유권, 중재와 소통 형식의 건축 및 새로운 공간 등 도시건축에 관한 다양한 메시지를 작품에 담았다.

 

주제전에는 바쿠, 켈러 이스터링, 바스 프린슨, 볼스+윌슨, 아미드.세로9의 작품 외에도 매스 스터디스 대표인 건축가 조민석의 밤섬 당인리 라이브’, 차이나빌딩센터(CBC)공간적 가치의 창조등 도시건축에 대한 다채로운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먼저 달팽이처럼 소용돌이치는 디자인둘레길을 따라 전시장까지 걷다 보면 둘레길의 끝자락에서 6인의 건축가가 진행하는 바쿠(Baukuh)일곱 가지 서적을 올린 제단을 감상할 수 있다. 칠각형 정자를 재해석, 형형색색의 지붕과 플라스틱 단장이 아래에서 위로 올라가는 형태로 이루어진 이 작품은 허리를 숙여 작품 속으로 들어갈 수 있다. 바닥에는 실로 짠 깔개와 낮은 재단 위 도시에 대한 7개의 서적이 놓여 있고 전구가 서적을 밝히고 있다. 작가는 이를 두고 포스트 자본주의 시대에 걸맞은 도시건축을 위해 공동의 지식을 기원하는 마음으로 개인적인 헌물을 바친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바쿠는 밀라노와 제노바를 기반으로 한다. 이들은 지난 2016년 선전 아이디어 탑 어워드(Idea Tops Award Shenzhen) 최고의 공공건물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미지2]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주제전 전시장.jpg

 

바쿠의 작품을 지나 전시장에 들어서면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치할 수 있도록 돕는 온라인 플랫폼, 건축가이자 작가 켈러 이스터링(Keller Easterling)매니(MANY)’가 관람객을 반긴다. 매니는 도시와 이용자의 필요를 고려하여 서로를 중계, 도시 간 인재 이동 및 지역사회의 사회적 선행을 일종의 통화로 전환해 이를 교육, 보건 등 지역의 필요에 따라 사용할 수 있게 하고 있다.

 

볼스+윌슨(BOLLES+WILSON)팀은 이들의 작품 세 도시의 현장조사를 세 개의 면으로 구성해 선보인다. 각각의 면에 유럽의 역사를 기반으로 30년간 변화를 겪은 일본 도쿄의 모습, 물리적·디지털적으로 연결이 되면서 점점 진화하는 유럽의 모습, 도시 구성을 재해석하는 실험의 장이 된 도시, 알바니아 코르처의 마스터 플랜을 제시한다.

 

크리스티나 디아즈 모레노, 에프렌 가르시아 그린다로 구성된 스페인의 아미드.세로9(Amid.Cero9)팀은 집 없는 문명이라는 설치 작품을 통해 사회적인 기류에 부응해 현재의 이 사라진 도시를 그렸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찜질방에서 모티브를 얻어 비전형적인 주거 환경의 신개념과 더불어 가정과 공공 영역의 관계 그리고 도시 구성의 근본이 되는 집합에 대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이들은 올해 캐나다 토론토의 건축·디자인 전문지 애저(AZURE)가 주최한 2019 AZ 어워드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네덜란드의 건축 사진가 바스 프린슨(Bas Princen)은 작품 이미지와 건축 #11: 팔만대장경을 통해 우리에게 익숙한 팔만대장경을 집합 도시라는 주제를 기반으로 객관화했다. 바스 프린슨은 팔만대장경을 재조명하고 역설적으로 풀어내 현실의 삭막함을 다시 한 번 되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관람객에게 제공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바스 프린슨은 건축과 도시 풍경의 경계선에 드러나는 자연의 퇴보를 가감 없이 사진에 담아내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2010년 베니스건축비엔날레에서 은사자상을 공동 수상했다.

 

한편, 9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이화여대 ECC 내 강당에 위치한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제11회 서울국제건축영화제가 열린다. 영화제는 건축에 관련된 영화 상영, 관객과의 대화, 호스트 아키텍트 포럼을 포함하여 10여 개국 24편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특별 프로그램에서는 동주’, ‘기생충’, ‘<착륙, 아모레퍼시픽 빌딩> 현장을 기록한다는 것등 영화로 본 건축을 살펴보는 자리를 갖는다. 이와 연계하여 928()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1관에서 영화 기생충에 대해 이하준 미술감독을 초청해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가 마련되어 있다.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입장권이 있다면 영화 1편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927() 오후 7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1관에서는 콘텐츠 건축 시대, 공간을 채우는 사람들이라는 주제로 호스트 아키텍터 포럼이 진행된다. 프로젝트데이 심영규 대표가 사회를 맡고 어반플레이 홍주석 대표, 어반하이브리드 이상욱 대표, 스테이폴리오&지랩 이상묵 공동대표 등 도시건축 전문가가 발제자로 나선다. (포럼 사전신청 및 특별 프로그램 예매에 관한 자세한 정보는 아트하우스 모모 공식 홈페이지(http://arthousemomo.c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는 오는 11월 10일까지 진행되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http://www.seoulbiennale.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