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패션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세계를 보다.

DDP 5주년 특별전,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HELLO, MY NAME IS
기사입력 2019.06.14 19:14 조회수 10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폴 스미스.jpg

 

 

[서울문화인] 서울의 동대문 지역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큰 규모의 패션 특구이자 우리나라 봉제산업의 1번지’, ‘패션산업의 메카등 유독 패션과 관련된 수식어가 많은 곳이다. 또한, 이곳에 자리 잡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는 해마다 봄, 가을 두 차례 국내 최대의 패션 축제인 서울패션위크가 열리고 있다.

 

DDP가 올해로 개관 5주년을 맞이하여 영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 폴 스미스(Paul Smith)의 지나온 발자취와 그의 커리어를 기념하는 헬로, 마이 네임 이즈 폴 스미스(HELLO, MY NAME IS PAUL SMITH)’ 전이 지난 6일부터 개최되고 있다.

 

폴 스미스는 의류, 액세서리, 신발, 향수, 속옷 등을 제조 · 판매하는 영국의 패션 브랜드로 원색 컬러의 독특한 패턴을 넣은 제품의 디자인으로 각인되는 폴 스미스의 독특한 디자인 콘셉트와 제품은 오늘날 영국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명품 패션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2000년에는 영국 패션산업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 여왕으로부터 기사 작위(Sir)도 받았다.

 

이번 전시는 런던디자인뮤지엄 역사상 가장 많은 관람객이 찾은 전시회 중 하나로 손꼽히고 있는 전시를 국내에서 개최하는 전시로 세계적인 디자이너 폴 스미스의 개성과 호기심, 그리고 에너지를 표현하고 있다. 또한 폴 스미스의 방대한 커리어에 걸맞게 그가 이끄는 디자인 하우스의 핵심 테마, 이벤트 및 역사를 보여주는 공간 시리즈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시장에는 폴 스미스가 디자인한 의상, 사진, 페인팅, 오브제 등 약 540여 점과 수십 년간 수집한 명화, 팬들의 선물, 2019 봄여름 컬렉션 의상 등 1,500점을 선보이고 있다.

 

전시의 주요 테마는 3mx3m 남짓한 아주 작은 첫 번째 매장인 영국의 노팅엄 바이어드 레인 1호점을 그대로 전시장 내부에 재현한 것이다. 폴 스미스가 세계 여행을 하며 모은 책, 자전거, 기념품, 팬들에게 받은 선물로 가득 채워진 디자인 스튜디오와 사무실을 재현해낸 공간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창조, 영감, 컬래버레이션, 위트와 뷰티가 어우러진 폴 스미스의 머릿속을 떠다니는 듯한 미디어 공간 구성을 통하여 관람객들로 하여금 그의 세계 속으로 떠나는 여행 같은 전시를 선사한다. 또한 폴 스미스의 디자인 아카이브와 2019 봄여름 컬렉션 및 패션쇼 주요 영상을 결합한 특별한 컬렉션도 주목할 만한 공간이다.

 

 

전시장에 옮겨놓은 폴 스미스의 스튜디오 1.jpg
전시장에 옮겨놓은 폴 스미스의 스튜디오

 

 

폴 스미스가 10대 시절부터 수집한 프린트와 사진들 -1.jpg
폴 스미스가 10대 시절부터 수집한 프린트와 사진들

 

 


한편, 지난 간담회에서 폴 스미는 자신의 패션 철학에 대한 많은 얘기를 밝혔다. “요즘 패션디자이너들은 아주 상업적이거나 하이패션을 많이 만드는 것 같다. 하지만 두 가지 균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하이패션과 일상의 패션을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이번에 대해서 패션을 배우는 학생들이 이 전시를 많이 보러왔으면 좋겠다. 세상은 패션과 관련된 일은 가득 차 있다. 하지만 대부분 비슷하고 차별화는 점점 없어지는 것 같다. 젊은 디자이너들이 전시를 보고 수평적인 사고를 했으면 좋겠다. 수평적인 사고에 패션의 미래가 달라질 것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자신의 브랜드가 지금까지 이어오는 것에 대해서는 나는 트랜드 보다는 나의 개성을 따른다. 대기업화는 디자인의 창의성이 억제된다. 나는 독립브랜드 이기에 나를 보면 된다. 다른 사람의 시선이 아니라 나를 보면 된다. 폴 스미스는 폴 스미스의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런던디자인뮤지엄 관장 데얀 서드직.jpg
전시 개막에 맞춰 런던디자인뮤지엄 관장 데얀 서드직이 폴 스미스와 함께 전시장을 찾았다.

 

 

이번 전시는 서울디자인재단(대표 최경란)과 런던디자인뮤지엄(관장 데얀 서드직)이 공동 주최하고, 지아이씨클라우드(대표 김화정) 주관으로 오는 825일까지 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진행된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