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현대미술관, 한국미술사에서 저평가된 근대기 작가, 6인을 재조명하다.

덕수궁관, 《근대미술가의 재발견1: 절필시대》전
기사입력 2019.05.30 00:48 조회수 9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찬영 02.jpg
정찬영의 <공작>를 소개하는 김예진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

 

 

정찬영, 백윤문, 정종여, 임군홍, 이규상, 정규 6인의 총 134점 소개

 

[서울문화인] 국립현대미술관(관장 윤범모)은 덕수궁관을 통해 우리 미술사에서 저평가된 근대기 작가를 발굴, 재조명하는 근대미술가의 재발견시리즈의 첫 번째 전시로 당시 자의, 혹은 타의에 의해 절필할 수밖에 없었던 작가 6인을 소개하는 근대미술가의 재발견1: 절필시대전을 선보인다.

 

이번 전시에서 소개하는 작가는 채색화가 정찬영(鄭燦英, 1906-1988)과 백윤문(白潤文, 1906-1979), 월북화가 정종여(鄭鍾汝, 1914-1984)와 임군홍(林群鴻, 1912-1979), 한국 현대미술의 개척자 이규상(李揆祥, 1918-1967)과 정규(鄭圭, 1923-1971) 6인으로 이들은 일제강점기, 해방기, 한국전쟁 시기, 전후 복구기로 이어지는 격동의 시대에 의미 있는 작품 활동을 보여준 작가들이다.

 

전시명 절필시대는 당시 많은 화가들이 자의, 혹은 타의에 의해 절필할 수밖에 없었던 혼란스러운 시대 상황과 미완의 예술 세계를 주목하려는 의도를 나타낸다. 이번 전시에서는 여성 화가에 대한 편견(정찬영), 채색화에 대한 오해(백윤문), 정치적 이데올로기의 대립(정종여, 임군홍), 다양한 예술적 시도에 대한 이해 부족(이규상, 정규)과 같은 이유로 이들의 작품 활동이 미완의 세계로 그친 시대를 성찰한다.

 

전시는 근대화단의 신세대 : 정찬영, 백윤문’, ‘해방 공간의 순례자 : 정종여, 임군홍’, ‘현대미술의 개척자 : 이규상, 정규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조선미술전람회에서 채색화조화와 채색인물화로 두각을 나타낸 신세대 화가 정찬영과 백윤문을 소개하고 있다. 정찬영은 일본에서 그림을 배우고 온 뒤 세밀하고 장식적안 채색 인물화와 화조화로 명성이 높았던 이영일(1904-1984)의 제자로 사실성과 장식성을 절충한 채색 화조도를 많이 그리며 당시 조선미술전람회 공모전에서 여러 차례 수상하며 두각을 나타냈으나 주부이자 여성으로 불가피한 상황 속에 1937년을 끝으로 그림을 그만두었고, 이후 오랫동안 잊혀졌다.

 

 

 

이번 전시에서는 제14회 조선미술전람회 최고상인 창덕궁상 수상작인 <소녀>, 1937년 제16회 조선미술전람회 입선작이자 절필작인 <공작의 병풍>(국립현대미술관 소장)과 이 작품을 위해 그렸던 초본’, 비롯하여 평양 조선미술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연못가>의 초본 등 일반적으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초본 작품과 함께 유족이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한 식물세밀화와 초본 일부도 최초 공개하고 있다. 특히 식물세밀화는 그녀의 남편이자 1세대 식물학자인 도봉섭(당시 서울대 교수)와 심학진이 함께 저술한 식물도감 <한국산유독식물>(금룡도서, 1948)의 삽화로 사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정찬영 03.jpg

 

 

어 백윤문은 안중식(1861-1919), 조석진(1853-1920)의 계보를 이으면서도 서양화풍과 일본화풍의 적극적 수용을 통한 절충적, 개량적 양식의 회화를 모색하던 김은호(1892-1979)의 초기 제자로 조선미술전람회에서 여러 차례 수상하며 근대화단의 신세대로 등장했으나 1942년 기억상실증으로 그림을 그리지 못하고 잊혀졌다가 1977년 갑작스레 회복하여 다시 붓을 들고 재기 작품전을 개최하였으나 얼마가지 못하고 79년 돌아가셨다. 그의 집안은 조선 말기에 10여 명의 화원을 배출한 대표적인 화원화가 집안이기도 하다.

 

백윤문은 남성의 생활을 소재로 한 풍속화로 개성적인 화풍을 완성한 작가로 조기의 그의 작품은 김은호의 영향을 받았음을 확실히 느낄 수 있는 그의 대표작 <건곤일척>(1939)과 전통적 성향의 <고사인물도 10폭병풍>(1931), <산수도 8폭병풍>(1937) 등 인물화와 화조화를 함께 비교 관람할 수 있다.

 

백윤문 02.jpg
백윤문, <건곤일척(乾坤一擲)>, 1939, 면에 채색, 150×165cm, 온양민속박물관 소장

 

 

백윤문 03.jpg
백윤문의 <고사인물도 10폭병풍> 1931년, 비단에 수묵담채, 유족소장

 

 

 

2부에서는 월북화가 정종여와 임군홍을 소개하고 있다. 이들은 해방 후 1940년대 화단에서 왕성하게 활동했지만 월북 이후 남한의 미술사 연구에서 제외되었다. 정종여는 일본에서 서양화와 일본화를 배웠지만 산수, 화조, 인물에서 불화까지 다양한 장르의 그림을 그렸고 두루 뛰어난 솜씨를 보였다. 그중에서도 가장 주목받은 것은 산수화로 조선미술전람회 첫 입선작 <추교>(1936)을 비롯하여 <지리산조운도>(1948), <가야산하>(1941), <금강산 전망>(1942), <홍류동의 봄> 등 수많은 실경산수화와 풍경 스케치를 남겼다. 하지만 1950년 부인과 4명의 아이를 두고 월북, 최근까지 조명을 받지 못하였다는 것은 그의 재능에 비해 안타까울 뿐이다.

 

이번 전시에는 그가 월북 전에 남긴 작품과 자료를 바탕으로 남과 북에서의 활동을 함께 조명하고 있다. 특히 미술관 로비에는 정종여가 제작한 <진주 의곡사 괘불도>(등록문화재 제624)도 선보인다. 6미터가 넘는 이 괘불은 전통 불화 양식이 아닌 파격적인 채색 화법으로 그려졌다. 괘불은 보통 사찰에서 1년에 단 하루만 공개하는 그림이지만 특별히 이번 전시기간 동안 감상할 수 있으며, 이 외에도 정종여가 첫 아들을 낳고 기뻐서 그린 작품이라 전해지는 금장 채색의 <독수리>(1948), <경인아기 돌잔치>(1949) 등 다양한 그의 작품이 소개되고 있다.

 

정종여 03.jpg
금장 채색의 <독수리> 1948년, 연세대학교박물관 소장

 

 

정종여 02.jpg
<가야산하>, 1941년,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정종여 07.jpg
정종여, <의곡사 괘불도>, 1938, 면에 채색, 652×355cm, 진주 의곡사 소장

 

 

임군홍은 중국 한커우와 베이징을 오가며 풍경화를 비롯하여 그의 부인을 모델로 누드화도 꽤 남겼다. 그의 작품은 무엇보다 한 작가가 그린 작품이 맞는가 할 정도로 자유로운 화풍이 아닌가 싶다. 또한 이번 전시에서는 그의 독특한 이력인 중국 한커우에서 광고사를 운영하며 직접 그린 관광 브로슈어 도안 등의 아카이브를 통해 초기 광고디자인의 단초를 엿볼 수 있다.

 

임군홍 05.jpg
임군홍의 중국의 풍경들

 

임군홍 02.jpg

 

 

3부에서는 한국 현대미술의 개척자라 불리는 이규상과 정규를 소개하고 있다. 이들은 모던아트협회’, ‘현대작가초대미술전등에 참여하며 해방 후 현대미술 화단 선두에서 활동했으나 이른 나이에 병으로 타계하고(이규상 50, 정규 49) 작품이 적어 제대로 연구되지 못했다.

 

이규상은 1948년 김환기(1913-1974), 유영국(1916-2002)과 함께 우리나라 최초의 추상미술 단체인 신사실파를 결성하며 한국 현대 추상회화의 1세대로 활동했으나 남아 있는 작품이 10여 점에 불과하고 알려진 행적이 없다. 이번 전시를 계기로 이규상과 관련된 아카이브와 제자, 동료 등과 인터뷰한 자료를 한 자리에 모아 그의 생애와 작품 세계를 소개하고 있다.

 

이규상 02.jpg
이규상

 

 

정규는 서양화가로 출발해 판화가, 장정가(裝幀家), 비평가, 도예가로 한국전쟁 이후 20년이라는 짧은 기간 활동 영역을 다양하게 확장했으나 그에 대한 평가는 회화와 비평에 국한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정규의 작품세계가 전통의 현대화’, ‘미술의 산업화로 변해가는 과정을 추적했하여 보여주고 있다. 특히 한국 근대건축에 중요한 발자취를 남긴 김수근 설계한 명동의 오양빌딩에 수백점의 도자기로 빼곡이 장식한 <오양빌딩 세라믹 벽화>(1964) 등 그가 후기에 가장 몰두했던 세라믹 벽화를 소개하고 있다.

 

 

정규 02.jpg
정규의 판화 작품들

 

 

정규 05.jpg
정규, <오양빌딩 세라믹 벽화>, 1964, 김수근 설계 (촬영-명이식)

 

 

이번 전시를 기획한 김예진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는 이번에 소개하는 6명의 작가들는 근대미술사에서 뚜렷한 족적을 남겼음에도 불구하고 몇몇 대표작을 제외하면 생애조차 희미할 정도로 잊혀버린 화가들에 대한 기억을 한자리에 모았다. 흩어지기 직전에 모인 기억들을 토대로 근대 화단의 변두리와 경게에 위치했던 여섯 화가들에 대한 관심이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시는 오는 915일까지 만나볼 수 있다. 관람료는 2,000(덕수궁관람료 별도)이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