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발레단 <백조의 호수>, 새로운 해석과 안무로 시즌 오프닝

4월 5일부터 13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기사입력 2019.04.03 00:23 조회수 6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백조의 호수 포스터 ⓒ유니버설발레단.jpg



    

 

[서울문화인]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 예술감독 유병헌)이 너무도 익숙한 차이콥스키의 음악, 프티파-이바노프의 안무, 화려한 무대와 의상, 주역 무용수의 12, 고난이도 테크닉과 정교한 군무로 유명한 클래식 발레의 명작 <백조의 호수>로 오는 45, 2019 시즌 오프닝을 선보인다.

 

<백조의 호수>1895년 프티파-이바노프 버전을 근간으로 발레단마다 다양한 해석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지그프리드와 오데트가 로트바르트를 물리치는 해피엔딩, 지그프리드와 오데트 중 하나가 희생되는 새드엔딩, 현세에서는 저주를 풀지 못하고 내세로 떠나는 오픈엔딩 등으로 결말이 다양하다. 이때 주요 인물의 성격을 어떻게 설정하는지와 어떤 시점에서 어떤 속도로 장면을 전환하는 지에 따라 작품의 개연성에 차이가 생긴다.

 

1992년 한국 최초로 초연을 선보인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마린스키발레단을 22년간 이끌었던 명장 올레그 비노그라도프 Oleg Vinogradov가 프티파-이바노프 원작을 재 안무한 것을 토대로 마린스키 특유의 섬세함과 화려함이 배어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이후 북미,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등 해외 13개국 투어를 거치며 예술성을 인정받아 왔으며, 오는 6월에는 프랑스 팔레 데 콩그레 드 파리(Palais des Congrès de Paris)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 투어는 발레의 성지라 불리는 프랑스에서 한국 창작발레가 아닌 정통 클래식으로 초청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프랑스 투어에 앞서 이번 정기공연에서 2막 2장의 호숫가 장면을 전면 수정하여 선보일 예정이며, 주역 무용수로는 홍향기‧마밍, 한상이‧강민우, 김유진‧콘스탄틴 노보셀로프, 최지원‧이현준이 캐스팅되었다.


 

[백조의 호수] 1막 1장 무도회 ⓒ 유니버설발레단 (사진=김경진).jpg
[백조의 호수] 1막 1장 무도회 [사진제공=유니버설발레단(사진=김경진)]

 

 

[백조의 호수] 2막 2장 백조 흑조 군무 ⓒ 유니버설발레단 (사진=김경진).jpg
[백조의 호수] 2막 2장 백조 흑조 군무 [사진제공=유니버설발레단(사진=김경진)]

 

 

 

유병헌 예술감독은 백조의 호수는 클래식 발레가 갖춰야 할 모든 요소에 서정적인 아름다움까지 담고있는 매력적인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 코르 드 발레의 정교한 형식미를 더해 여덟 명의 주역 무용수들이 각기 다른 해석과 기량을 선보일 수 있도록 구성한 점을 강조했다.

 

한편 문훈숙 단장은 백조의 호수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작품이자, 유니버설발레단이 한국 최초로 북미와 유럽에 진출할 수 있게 해준 작품이라며 남다른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창단 35주년을 맞아 관객들의 사랑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합니다. 국내외 무대에서 세계적인 수준의 공연으로 쉴새 없이 달려온 과거와 새롭게 도약할 미래를 응원해주시기 바란다라고 전했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45일부터 13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410일과 12일은 매진이며 티켓은 인터파크(1544-1555)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