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 90년 전통의 러시아 국립 볼쇼이 합창단 내한공연

오는 4월 4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
기사입력 2019.03.19 00:32 조회수 9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포스터_러시아국립볼쇼이합창단 내한공연.jpg


 

 

[서울문화인]90년 전통의 러시아 대표 볼쇼이 합창단이 내한 공연을 가진다. 1928년 러시아 합창 음악의 거장 알렉산드로 스베쉬니코프에 의해 창단된 볼쇼이 합창단은 러시아 민요와 고전음악을 대중들에게 소개하며 러시아 현대음악사에 지대한 공헌을 했다. 특히 프로코피예프, 쇼스타코비치, 하차투리안 등 근대 러시아의 위대한 작곡가들의 많은 작품들이 볼쇼이 합창단의 목소리로 초연되었으며, 스베틀라노프 같은 거장은 볼쇼이 합창단을 기용하는 것을 매우 즐거워했기 때문에 함께 공연하는 일이 잦았다.

 

볼쇼이 합창단은 1950년 프로코피예프의 오라토리오 <평화의 수호>를 초연했을 때 인기가 가장 절정에 달했다. 이들의 연주에 대해 서구의 신문들조차 볼쇼이 합창단의 훌륭한 화음과 음악성에 깊은 공감을 표한다. 실로 러시아 음악 전통을 가장 잘 간직하면서 현대감각을 지닌 합창단이라고 극찬했다.

 

역시 프로코피예프의 칸타타인 <알렉산드르 네프스키>는 파리 초연에서 대성공, 볼쇼이합창단을 파리 시민들이 가장 아끼는 합창단으로 만들었다. 이어 <파우스트의 죄와 벌>을 프랑스 국립 오케스트라와 협연했는데, 이 때 지휘를 맡았던 샤를르 뮌슈는 완벽한 합창이다. 브라보!”라고 외쳤다는 유명환 일화를 남겼다. 1975년 작곡가 쇼스타코비치는 볼쇼이 합창단은 우리나라 최고의 합창단이다. 이들 뛰어난 음악가들과 같은 시대에 함께 일할 수 있다는 것은 내 생애 최고의 기쁨이자 영광이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볼쇼이 합창단의 노래는 슬라브 특유의 깊은 원숙함과 저음을 바탕으로 한 풍부한 하모니가 특징이다. 끊어질 듯 하면서도 아슬아슬하게 이어지는 피아니시모에서 가슴 뭉클하게 육박해 오는 포르테에 이르기까지 원초적인 슬라브 감성으로 무장되어 있다. 흔히 슬라브 음악들은 한국인의 감성과 매우 잘 어울린다고 말하는데, 볼쇼이합창단의 노래는 특별히 한국 민족이 지니고 있는 삶의 애환과 의 정서와 매우 잘 맞는 그 무엇이 있다. 그러나 그들은 어떤 러시아 합창단보다도 음악적인 내용과 형식을 매우 중시하는 것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그들의 노래는 매우 절제되고 세련된 표현이 돋보인다.

 

볼쇼이 합창단은 오페라곡 1백 여곡, 오라토리오 및 칸타타 1백 여곡, 민요, 종교음악과 현대곡 등 총 5,000여 곡의 다양한 레퍼토리를 바탕으로 모스크바 차이코프스키홀, 뉴욕 링컨센터, 파리 퐁피두센터, 로마 콜로세움극장 등 전 세계 60여 개 국 130여 개 도시에서 연주 활동을 하며 명성을 떨쳐 왔으며, 1988년 서울 올림픽 당시 구소련 대표 문화사절단으로 초청되어 첫 내한공연을 가졌다.

 

러시아 볼쇼이 합창단 01.jpg
볼쇼이 합창단

 

 

이번 내한은 제 5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인 레프 칸타로비치가 37명의 단원과 함께 한다. 레프 칸타로비치는 러시아 공훈예술가이자 모스크바국립음악원교수로, 2005년부터 볼쇼이합창단과 함께 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슈베르트, 바흐&구노, 피아졸라, 생상스, 카치니 등이 작곡한 다채로운 성가곡(아베마리아)과 러시아 민요 등 러시아 합창의 정수를 보여줄 수 있는 레퍼토리로 준비했다. 뿐만 아니라 한국 관객을 위한 특별 프로그램으로 청산에 살리라’, ‘남촌과 같은 한국 가곡을 90년 전통의 볼쇼이 합창단의 목소리로 들어볼 수 있다.

 

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에 의해 진행하는 이번 공연은 R5만원, S4만원이지만 청소년석(··고생, S50매 한정)을 본인에 한해 1만원에 판매하며, 예매는 마포아트센터 홈페이지 또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다.(문의 02-3274-8600) [이선실 기자]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