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스케치] 600년 전 세종을 만나다. 뮤지컬 <1446>

기사입력 2018.10.18 02:22 조회수 5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뮤지컬 <1446>가 본격적인 서울 공연의 막을 올렸다. ‘1446’은 한글창제를 반포한 해이다. 제목에서 느껴지듯 이 작품은 백성들을 위한 마음으로 한글창제의 위업을 완수 할 수 있었던 세종대왕의 고뇌와 아픔을 그려내고 있다. 하지만 세종대왕의 가장 위대한 업적이라고 꼽히는 훈민정음 창제뿐만 아니라 태종의 셋째 아들로 태어나 왕이 될 수 없었지만 강력한 왕권과 강력한 조선을 위하여 뿌린 수많은 피의 용상을 물려받은 잔혹한 운명, 그 앞에 놓여 진 수많은 선택의 갈림길에서 세종이 그런 선택을 해야 했던 이유와 함께 예술, 과학 등 많은 분야에서 뜻을 펼쳤던 세종대왕을 인간적인 관점에서 바라보며 역사적 그날의 사건을 따라가고 있다.

 

세종역에는 정상윤과 박유덕이 태종역에는 남경주와 고영빈이 역사 속에는 없지만 세종의 라이벌로 등장하는 전해운역에는 박한근, 이준혁, 김경수가 세종의 아내 소헌왕후역에는 박소연과 김보경이 그룹 파란 출신의 최성욱 박정원, 황민수은 세종의 형인 양녕대군과 세종의 지기(知己) ‘장영실역을 함께 선보이는 12역에 맡았으며, ‘세종의 충실한 호위무사 운검역에는 김주왕과 세계태권도연맹 시범단의 코치 이지석이 출연한다.

 

 

01.jpg

 

 

02.jpg

 

 

03.jpg

 

 

05.jpg

 

 

06.jpg

 

 

07.jpg

 

 

08.jpg

 

 

09.jpg

 

 

10.jpg

 

 

11.jpg

 

 

12.jpg

 

 

13.jpg

 

 

15.jpg

 

 

21.jpg

 

 

 

뮤지컬 <1446>는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122()까지 공연된다. [이선실 기자]

 

 

평일(화수목금) 8, 37, /공휴일 26(월 공연 없음) / 145(인터미션 : 15)

 

 

 

 

 

 

[이선실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