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국제광고제, 그랑프리에는 ‘팔라우 서약’, ‘코카콜라 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 2편

기사입력 2018.09.03 23:37 조회수 86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1322_Share a Coke 1,000 Name Celebration+1_K names entry board RGB_pno_111327_pno_111321.jpg
코카콜라,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Share a Coke 1,000 Name Celebration)

 

 

 

[서울문화인]아시아 최대 국제 광고제인 부산국제광고제조직위원회(AD STARS 2018, 조직위원장오거돈 부산시장)57개국 2342편의 출품작 가운데 594편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수상작 중에서도 최고의 두 작품에게 수여하는 올해의 그랑프리(Grand Prix of the Year)’ 중 공익광고·PSA(Public Service Advertising) 부문은 호주 호스트 하바스(Host/Havas)팔라우 서약(Palau Pledge)’, 제품서비스광고·P&S(Product&Service)부문은 미국 피츠코 맥캔 앤 카사노바 맥캔(Fitzco/McCann&Casanova/McCann)코카콜라,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Share a Coke 1,000 Name Celebration)’가 수상했다.

 

호주의 호스트 하바스(Host/Havas)가 출품한 팔라우 서약(Palau Pledge)’관광객 수가 급격히 증가해 생태계의 위협을 받게 된 팔라우 섬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캠페인이다.

 

이 캠페인은 지속 가능한 환경보호 캠페인으로, 팔라우 섬에 도착하는 모든 여행자들의 여권에 좋은 환경 지킴이가 되기 위한 서약서 모양의 도장을 찍어준다. 여행자는 서약서에 서명함으로서 환경법을 지키기 위한 행동들에 동의하게 되고 스스로 팔라우의 자연환경을 지키기 위한 행동들을 일관되게 지켜나가게 하도록 독려하는 프로젝트다.

 

팔라우 서약을 이행하고 그 효과를 보장하기 위해 정부 기관, 관광 업계 및 시민들과 협력했으며, 이민법, 착륙 절차 및 세관 절차를 변경했다. UN에서 발표된 이 서약서는 10 년 내에 2 백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서명 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피츠코 맥캔 앤 카사노바 맥캔 (Fitzco/McCann&Casanova/McCann)의 코카콜라, 1000개의 이름을 공유하다(Share a Coke 1,000 Name Celebration)는 단순한 패키지를 넘어, 고객들의 이름을 담은 노래를 만들어 라디오와 온라인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하도록 하는 캠페인이다.

 

고객들이 코카콜라 홈페이지에서 자신의 이름을 등록시키면, 이름이 들어간 노래를 만들어주는 독특한 형태의 프로젝트다. 45명의 뮤지션들이 2,625시간에 걸쳐 곡을 작업했으며, 레코딩만 625시간이 소요되었다. 고객의 이름이 담긴 독창적인 음악이 1,000곡 이상 만들어졌고 고객들은 코카콜라 웹사이트에서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곡을 청취하도록 했다.

 

이 캠페인은 고객들에게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노래를 듣도록 하여, 특별한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코카콜라라는 브랜드에 집중하도록 만든다. 수많은 고객들이 자신의 이름이 들어간 노래를 온라인상에서 공유하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고, 미국의 빌보드 매거진의 특집 기사를 포함한 수천 개의 미디어의 주목을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그랑프리 오브 더 이어' 수상작 두 편은 상패와 1만 달러의 상금을 각각 받았다.

 

이 두 작품 외에도 올해의 에이전시는 비비디오 파키스탄(BBDO Pakistan)이 수상했으며, 올해의 네트워크는 비비디오(BBDO) 그리고 나이키(NIKE)가 올해의 광고주상을 수상했다. 또 그랑프리 11, 금상 48, 은상 166, 동상 188편이 수상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수상작을 가장 많이 배출한 국가는 태국으로 107편에 달하며, 일본이 78편으로 뒤를 이었다. 한국은 제일기획이 출품한 큐브 무비(Cube Movie)’가 금상을 수상했고, 이노션의 ‘Chatty School Bus(재잘재잘 스쿨버스)’, ‘Black Dog Whitening Project(블랙 독 화이트닝 프로젝트)’HS Ad‘Adventure of Baedal Minjok - Delivery of the restaurant food:PREQUEL(배달의 민족 어드벤쳐 - 레스토랑 음식의 배달:프리퀄)’가 상을 받는 등 총 38편의 수상작이 나왔다.

 

특히 한국 작품 중 유일하게 금상을 수상한 제일기획의 큐브 무비(Cube Movie)’는 큐브 무비 프로모션 페이지에서 자신의 전화번호 뒤 네자리를 입력하고 나만의 큐브무비 만들기를 클릭한다. 개인만을 위해 만들어진 약 5분의 큐브무비를 감상한 후 평점과 감상평을 작성하면 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S8의 강점을 보여주기 위해 만들어진 큐브무비는 60초의 짧은 웹드라마 포맷을 차용하여, 갤럭시 S8의 장점을 가감 없이 보여주었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부산국제광고제에는 아리 하퍼(Ari Halper), 조지 제이콥(Joji Jacob), 운 호(Woon Hoh), 토비 탈봇(Toby Talbot), 안나 큐베너스테트(Anna Qvennerstedt) 등 세계적인 광고 거장들이 심사위원장으로 참여하였다.

 

2018 부산국제광고제 수상작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adstars.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진수 기자]

 

 

 

 

 

 

 

[김진수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