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상가 기술발전의 기틀.. 서울시 세운전자박물관 개관

기사입력 2018.04.21 23:07 조회수 2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세운상가군 도시재생사업 다시세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세운전자박물관, 테크북라운지, 세운인라인지 등 다양한 거점공간을 410일 개관하고 세운전자박물관의 첫 번째 상설전시로 청계천 메이커 三代記를 기획, 우리나라 기술문화의 발전에 기틀을 닦은 세운상가와 청계천 일대의 기록들을 가치 있게 재조명하기 위해 실제 세운상가에서 활동한 인물의 인생을 바탕으로 전자기술의 세대 변화를 하나의 공간에 재현하였다.


 


삼대기(三代記)는 세운상가 일대의 인물과 전자기술을 구분한 것으로, 한국전쟁 전후 자생적으로 생겨난 청계천 전자상가(일명 장사동) 시절을 1세대로, 1967년 세운상가가 들어선 이후 전자제품의 활발한 거래와 자체 개발이 이루어진 시기를 2세대로, 3D 프린팅 등 새로운 기술과 콘셉트를 가진 기술자원들이 유입되는 시기(현재)3세대로 구분하였다..


 



 


세운전자박물관의 전시물들의 일부는 세운상가와 일대에 18명의 장인·기술자분들의 소지하고 계신 56개 제품을 협조를 받아서 구성하였으며, 전시되지 못한 물품에 대해서는 순환 전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신과학 기술서적과 DIY관련 서적들을 열람할 수 있는 작은 도서관 세운테크북라운지와 세운상가 2층에 위치해 세운상가 상인,제작자들의 작업공간 및 협업공간으로 활용될 세운인라운지도 함께 개관되었다. ‘테트북라운지는 세운메이커스큐브 청계-304호에 위치하며, 550여권의 최신과학 기술서적 및 세운상가일대 관련 서적을 비치하고 매월최신간이 추가되며, 다양한 기술서적을 읽으며, 세운상가를 찾는 메이커와 크리에이터, 일반 시민들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세운인라운지는 제작품, 상품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슈팅스튜디오’(세운상가 2층 마열 205), 휴게공간이자 아카이브룸인 주민사랑방’(세운상가 2층 마열 211), 예비세운인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공유오피스 세운워크룸’(세운상가 2층바열 203)으로 구성되며 홈페이지 예약후 이용가능하다. 세운전자박물관과 테크북라운지의 운영시간은 매주 월~토요일, 10:00~19:00까지 운영된다.


 


시민들이 좀 더 다시세운프로젝트(세운상가군 재생사업)의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통합 홈페이지(sewoon.org) 구축 중에 있으며, 오는 26() 정식 오픈한다. [진용준 기자 ostw@naver.com]


 


 


 


 


 


 

[서울문화인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