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 신안해저선에서 발견 ‘흑유자’ 특별공개

기사입력 2018.06.15 01:32 조회수 223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흑유완黑釉碗


 


 


국립중앙박물관, 동아시아 차()문화의 변화를 주도한 도자기 흑유자연구성과 특별공개


 


[서울문화인]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지난 2016년에 신안선 발굴 40주년 기념 특별전을 통해 신안해저선 발견품의 전부를 공개하였다. 이후, 중국의 흑유자라는 독특한 도자기를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그 성과를 아시아관 신안해저문화재실에서 흑유자 180점을 특별공개 하였다.


 


흑유자의 생산지는 중국의 푸젠성(福建省), 장시성(江西省), 허베이성(河北省) 등지에서 생산된 것이다. 60여 점인 푸젠성의 건요建窯 흑유완은 남송시기의 다완茶碗으로 골동품의 성격이 강하며, 원대에 생산된 차양요茶洋窯 흑유완은 건요 흑유완의 대용품임을 밝혔다. 그 밖에 홍당요洪塘窯와 칠리진요七里鎭窯 등지에서 생산된 흑유호와 합은 차를 담는 그릇으로 사용할 목적으로 제작되었으며, 화병花甁으로 사용하기 위해 자주요磁州窯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형태의 병이 신안선에 실려 있었던 것을 확인했다. 이렇듯 신안선에서 발견된 흑유자의 대부분은 차문화와 관련 있음을 이번 조사를 통해 밝혀내었다.



 


또한, 흑유자의 발전 과정에 대한 조사를 통해 중국의 송대부터 황제의 특별한 관심을 받으며 유명해진 건요의 흑유자는 일본에서는텐모쿠(天目)’라 불리며 승려를 비롯한 상류층 사회에서 큰 인기가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특히 일본인들은 흑유자에 장식된 무늬로 선종禪宗과 관련이 있는 치자꽃무늬 등을 선호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흑유노태유두문호黑釉露胎乳頭文壺


흑유양이호黑釉兩耳壺


흑유양이병黑釉兩耳甁


흑유옥호춘병黑釉玉壺春甁


흑유매병黑釉梅甁


흑유전지첩화치자화문완黑釉剪紙貼花梔子花文碗


 


 


이번 전시는 크게 흑유자의 생산지별 분류, 흑유자에 대한 이해, 신안해저선에서 발견된 흑유자를 통해 보는 동아시아 다도문화의 변화와 일본 다도와의 관계 등으로 구성되었다.


 


또한, 흑유완의 기형적 형태의 변화에 따라 송원대 동아시아 다도의 형태가 송대에 유행하던 점다點茶(다완에 찻가루를 넣고 물을 붓고 거품을 내어 마시는 방법)에서 포다泡茶(찻잎을 끓이거나 우려서 마시는 방법)로 변해가는 과정을 소개하고 있다.


 


이 외에도 신안해저선에서 발견된 차와 관련된 찻잔, 맷돌, 합 등과 함께 찻자리를 꾸미는 향도구와 꽃병 등을 소개하며, 당시의 다도는 차뿐만 아니라 주변 환경도 함께 고려하는 종합적 예술행위로 간주되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아울러 박물관 측은 다음 전시에서는 전 세계인들이 열광했던 중국 명청시기의 화려한 청화 및 채색자기의 모태가 된 원대 경덕진요 청백자를 집중적으로 밝히는 전시를 마련하여 선보일 예정이라 밝혔다.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서울문화인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