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국왕, 친히 수문장을 임명하다. <수문장 임명의식>

4월 1일. 오후 2시 경복궁
기사입력 2018.03.30 01:05 조회수 13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은 오는 41일 오후 2시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을 재현한다.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1469(예종 1)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수문장제도 설치와 수문장 임명을 역사적 근거로 한다. 국왕이 친히 경복궁 흥례문에 행차한 후 2명의 수문장을 새로 임명하고 이를 축하하는 내용으로 구성한 재현행사로, 올해 7회차를 맞게 된다.


 


이번 행사는 수문장 임명의식, 명예수문장 임명, 축하공연, 체험행사 순으로 진행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관람객들은 평소에 접하기 힘든 조선 국왕의 행렬모습, 조선 전기 시대의 복식, 재현 의물, 수문장 임명절차 등을 통해 조선 전기 궁궐문화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다.


 


 





 


 


 


그동안 명예수문장은 경찰관, 소방관 등 사회의 모범이 되는 특수직종 종사자를 위촉해왔는데 올해는 그 전례에서 벗어나 우리 문화유산에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보호와 보존에 힘써온 분들도 명예수문장이 될 기회를 만들기로 했다. 그 첫 사례로 미국 출신의 기업인 마크 테토명예수문장으로 임명할 예정이다.


 


마크 테토는 50세 이하 젊은 경영인들로 구성된 문화 후원 친목 모임인 젊은 친구들(YFM)’ 소속의 기업인으로 외부에 반출된 우리 문화재를 직접 구입기증해오며 한국문화에 대한 깊은 애정을 보여준 바 있다. 또한, 다양한 방송 출연과 사회 활동을 통해 한국 문화의 대외적 이미지를 높이는데 이바지하였다.


 


단순한 임명의식 재현 외에도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함께 펼쳐진다. 수문군 갑사(甲士, 조선 시대 취재를 통해 선발되어 품계와 녹봉을 받는 직업군인으로 궁술 및 무예 등을 통해 선발되었음)’를 선발하는 취재(取才/ 활쏘기, 곤봉_재주를 시험하여 사람을 뽑음) 체험을 현장접수자를 대상으로 당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4차에 걸쳐 진행하며, 행사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마치 옛 무과시험에 응시한 도전자가 된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경복궁 수문장 임명의식행사는 경복궁 흥례문 앞에서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상시로 진행하던 수문장 교대의식과 파수의식은 행사 당일인 41일에는 진행하지 않는다.


 


 


 


 


 


 

[서울문화인 기자 ostw@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