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스케치] 국립창극단, 판소리 ‘심청가’ ②

기사입력 2018.04.25 19:36 조회수 1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국립창극단(예술감독 김성녀)은 신작 심청가425()부터 56()까지 명동예술극장 무대에서 선보인다.


 


국립창극단은 2012년 시즌제 도입 이후, 5년 여간 판소리 다섯 바탕의 현대화 작업을 지속적으로 펼치며 창극의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 왔었다. 특히 고전 판소리를 동시대적 상상력이 돋보이는 신선한 창극으로 재탄생시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아 왔다. 아힘 프라이어의 수궁가’(2011·2012), ‘안드레이 서반의 다른 춘향’(2014), ‘적벽가’(2015), ‘흥보씨’(2017) 등 판소리 다섯 바탕 중 네 바탕을 선보인 국립창극단이 올해 그 마지막 순서로 심청가을 선보이는 것이다.


 


심청가의 대본·연출은 한국 연극계의 거장 연출가 손진책이 맡아 4시간 분량의 심청가를 축약하여 150분에 보여준다. 특히 소리꾼 27명과 9명의 악사가 무대에 등장하여 텍스트가 아닌 소리가 중심으로 출연진들은 거의 등퇴장이 없이 진행된다.


 


이번 심청가는 안숙선 선생이 작창과 도창을 국립창극단 창악부장 유수정이 도창으로 더블 캐스팅으로 국립창극단 민은경이 어린심청’, 이소연이 황후심청을 나누어 연기하며 김금미는 뺑덕’, 유태평양은 심봉사역으로 출연한다. [허중학 기자 ostw@naver.com]


 


 


 












 


 


 

[서울문화인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