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르네상스와 함께 올여름 강변에 HOT한 선탠장이 찾아온다.

뚝섬한강공원 8월 5일 부분 개장
기사입력 2009.08.03 12:44 조회수 121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문화인] 선탠을 즐기는 현대인. 도심공원부터 강변까지 현대인들은 여름이면 어디서든 선탠을 즐기고 있다. 세계 대도시 어디에서든 쉽게 만날 수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서울에서 야외선탠을 즐기기란 쉽지 않다. 한강 야외수영장 등 일부 물놀이 시설이 전부일 뿐이다. 한강르네상스와 함께 올여름 강변에 HOT한 선탠장이 찾아온다.

음악분수 야경_별무늬 노즐


음악분수 야경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오는 8월 5일, 뚝섬한강공원 수변광장에 해변가 바캉스를 대신할 수 있는 강변 선탠장을 개장한다고 밝혔다. 더불어 수변무대와 음악분수를 함께 공개하여, 시민들이 인근 뚝섬 야외수영장에서부터 분수, 선탠시설까지 한번에 즐길 수 있는 ‘도심 피서지’를 마련하였다.

뚝섬한강공원 조성사업은 한강르네상스 프로젝트 한강공원 특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사업으로 지난 해 7월말 착공하여 올해 9월 여의도·난지한강공원과 함께 준공할 예정이다.

한강사업본부는 지난 7월 뚝섬 야외수영장을 우선 개장한데 이어 수변광장을 부분 개장함으로써 시민들이 서울을 떠나 바닷가로 휴가를 가지 않더라도 서울 안에서 여름 바캉스 기분을 만끽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마련하였다.

뚝섬한강공원은 가족 중심의 수변 레저·문화공원으로 특화된 공원으로서 조선시대에도 도성민들이 춤과 노래를 즐기던 장소였고, 과거 비싼 피서를 갈 수 없었던 도시민들이 백사장에서 물놀이와 피서를 즐기던 곳으로 아직까지도 유원지로서의 추억을 갖고 있다.

뚝섬한강공원은 이처럼 시민들이 갖고 있는 뚝섬유원지 물놀이에 대한 이미지와 현재를 살아가는 시민들이 원하는 새로운 휴식문화에 대한 변화를 접목시켜 시민들이 가장 편하고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공원으로 다시 태어나고자 한다. 선탠장의 경우, 최근 선탠만을 위해 야외수영장을 찾는 시민들이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더욱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시민 눈높이에 맞춘 저렴한 비용으로 선탠을 즐길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게 되었다.

특히, 뚝섬한강공원은 시민들에게 가장 친근한 공원으로서의 이미지를 바탕으로 프랑스 파리가 매년 여름 도시민들을 위해 마련하는 ‘파리 쁠라쥬(파리 해변)’의 기능성을 더하고자 한다. ‘파리 쁠라쥬’는 여름휴가를 떠나지 못하고 도시에 남아있는 시민들을 위해 세느강변을 인공 해변가 분위기로 만들어 시민들이 도심에서도 휴가기분을 즐길 수 있도록 마련한 것이다. 현재는 이 자체가 세계적인 관광지화 되어 많은 관광객들이 세느강변을 찾고 있다.

선탠시설과 음악분수가 들어설 수변광장의 조성 규모는 약 23,000㎡이며, 수변 쪽으로 완경사를 주어 한강이 잘 조망되도록 설치하였고, 대규모 문화행사장, 야외공연장, 야외영화상영 등 다양한 문화활동 공간으로 이용될 것이다.

선탠장은 인근 수영장과 함께 시민들이 뜨거운 여름햇살과 시원한 물을 함께 즐길 수 있는 깜짝 피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용은 무료! 선탠시설들은 뚝섬수영장 옆 수변무대 주변에 위치하며 고운 모래와 인조잔디를 깔아 바다에서 선탠을 즐기듯 도심 한가운데서 선탠을 즐길 수 있게 된다. 더불어, 선탠장 이용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선탠 의자(100개)와 파라솔(100개), 샤워부스, 탈의실 등이 함께 설치된다. 모래가 깔려있는 강변에서 어르신들은 그 옛날 뚝섬유원지 모래사장에서 즐기던 강변물놀이의 추억을, 아이들은 평소에 쉽게 볼 수 없는 모래사장의 재미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

‘뚝섬음악분수’는 한강변에서 최초로 조성되는 음악분수로서 직경이 30m, 최고 높이가 15m에 이른다. 음악분수 연출시스템에 따라 다양한 음악과 함께 여러 가지 형태의 분수쇼가 연출될 것이다. 또한, 음악과 함께 별모양으로 배치된 개별분수 노즐의 다양한 작동을 통해 각종 안개분수, 샤프분수, 스윙, 은행잎 모양 등으로 분수높이를 달리하면서 화려하고 생동감 있는 연출이 가능하다. 반포한강공원 달빛무지개분수와 함께 한강을 대표하는 음악분수로서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한강르네상스는 시민들께서 부담 없이 다양한 문화·레저를 향유할 수 있는 문화공간으로서 한강을 생활화하실 수 있도록 다채로운 시설과 운영프로그램을 마련 중에 있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휴가철, 뚝섬한강공원에서 온 가족이 다함께 여름을 마음껏 즐기실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허중학 기자.


 

[허중학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