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강점기에 훼손된 경복궁 흥복전 권역, 옛 모습 되찾는다

기사입력 2015.07.30 05:14 조회수 335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흥복전(조선고적도보 권10, 궁궐편)


 


[서울문화인] 광복 70년을 맞아, 일제강점기에 훼손된 경복궁 흥복전(興福殿) 권역에 대한 고증과 발굴조사를 마치고 오는 8월부터 옛 모습을 되살리기 위한 복원공사에 들어간다.


 


흥복전(興福殿)은 1867년(고종 4) 경복궁 중건 시 건립하여 1885∼1889년까지 외국공사와 영사, 대신들의 접견장소로 이용되었고 1890년 신정왕후(익종 비)가 승하하였던 건물로, 1917년 화재로 소실된 창덕궁을 중건하기 위해 철거되었다.


 


복원조감도


위치도


 


이번 경복궁 흥복전 권역 복원에는 2018년까지 3년간 총 208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복원에 사용되는 목재는 건화고건축 대표인 김석훈 씨(57년생)의 민간 기증을 통해 충당하기로 하였다. 우선 본전(本殿) 복원공사용 기둥 52본 기증에 따른 기증식이 나선화 문화재청장,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기증자 김석훈 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여주시에 있는 목재보관소에서 열렸으며, 추가 기증목재에 대해서는 공사 진행과정을 보아가며 별도 협의하기로 하였다.


 


복원용 국내산 소나무를 기증한 김석훈 씨는 “문화재청이 광복 70년을 맞아 역점 추진 중인 경복궁 흥복전 복원사업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탤 수 있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매우 기쁘다며, 한국인의 삶과 정신이 고스란히 깃들어 있는 우수한 우리 소나무의 생명력이 문화재로 다시 태어났으면 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나선화 문화재청장은 “소나무 재선충 등으로 국내산 문화재 수리복원용 목재의 공급 차질을 걱정하는 국민적 우려감이 커져 가는 상황에서 좋은 품질의 귀중한 목재를 기꺼이 기증해준 데 대한 감사와 함께, 경복궁 흥복전이 문화재 복원의 대표적 모범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으며, 기증 등 이와 유사한 국민의 참여가 있을 경우 이를 제도적으로 담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허중학 기자]


 


 


 


 


 

[서울문화인 기자 ]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서울문화인 & sculturein.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